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르노삼성차, 설 앞두고 협력기업 65곳에 물품대금 154억 조기지급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1-22 10:53: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르노삼성자동차가 설연휴를 앞두고 중소 협력기업에 물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

르노삼성차는 중소 부품협력기업 65곳에 예정 지급일보다 최대 18일 앞당긴 23일에 물품대금 약 154억 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르노삼성차는 “명절을 앞두고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 중소 협력기업들의 운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협력기업들과 동반 성장하고 상생협력하기 위해 명절 전 물품대금을 계속 앞당겨 지급하고 있다.

2019년 설을 앞두고 72개 협력기업에 약 146억 원을 조기지급했으며 추석에도 69개 협력기업에 약 91억 원을 앞당겨 지급했다.

황갑식 르노삼성차 구매본부장은 “최근 파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협력기업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판매흥행 절실한 르노삼성차, 신차 XM3 가격 확 내려 승부
·  르노삼성차 신차 XM3 사전계약 시작, 가격은 1795만 원부터
·  르노삼성차, 크로스오버차량 신차 XM3 사전계약 21일부터 시작
·  르노삼성차 노사 임금협상 줄다리기, 기본급 인상 놓고 이견 못 좁혀
·  현대차 제네시스 GV80 가솔린모델 양산 연기, 이르면 4월 출시
·  기아차 새 쏘렌토 가격 최대 10% 올려, 박한우 '수익성 높이기' 본격화
·  현대차 새 제네시스 G80 2월 출시 어려워, 코로나19로 출시일정 꼬여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  알에스오토메이션 맥스로텍, 로봇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  카드업계 점유율 싸움, '출혈경쟁' 피해 저비용 고효율 마케팅에 집중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