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대웅제약 목표주가 하향, "안구건조증 치료제 임상 지연돼 가치 하락"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20-01-22 09:22: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웅제약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이 임상3상 1차 평가지표에서 유의성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예상 사업가치가 떨어졌다.
 
▲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이사 사장.

김슬 삼성증권 연구원은 22일 대웅제약 목표주가를 21만 원에서 18만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21일 대웅제약 주가는 12만4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의 예상 발매시점을 2023년에서 2025년으로 바꾸고 대웅제약에 반영될 안구건조증 치료제의 사업가치를 기존보다 35% 낮췄다”고 말했다.

21일 한올바이오파마는 대웅제약과 공동개발하고 있는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의 임상3상 지표를 발표했는데 1차 평가지표에에서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2차 지표에서는 통계적 유의성을 확인한 만큼 이를 바탕으로 임상을 재디자인해 임상3상을 다시 신청하기로 했다.

김 연구원은 “2차 지표들에서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하였기 때문에 완전한 임상 실패로 보기는 어렵다”며 “안구건조증 치료제인 ‘Xiidra’는 세 번에 걸쳐 3상 진행 후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받았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운 “다만 추가 임상 진행이 필요해진 만큼 제품 발매시기는 기존 예상보다 미뤄질 것”이라고 봤다.

대웅제약 주가에 영향을 끼칠 요인으로는 보툴리눔 톡신 미국 수출 회복세와 2월 초에 윤곽이 드러날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 결과 등이 꼽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웅제약,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용량 추가해 제품군 넓혀
·  대웅제약 우루사 매출 신기록 3년째 달성, 전승호 "처방영역 확대"
·  강스템바이오텍, 아토피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 임상3상 재추진
·  [오늘Who] 진양곤, 에이치엘비 인수합병으로 단일신약 한계 넘는다
·  대웅제약, 브라질에서 보툴리눔톡신 품목허가 얻어 중남미 공략
·  [오늘Who] 박승국, 한올바이오파마 신약으로 내년 바이오주 기대받아
·  [Who Is ?] 윤재춘 대웅제약 대표이사 사장
·  공모리츠시장 커져, 미래에셋대우 지분투자로 상장주관 적극 진출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앞둔 방시혁, '제2의 방탄소년단' 숙제 풀까
·  코로나19에 쓸려가는 총선, 황교안 종로 반전의 계기 마련 쉽지 않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