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CJENM 주식 매수의견 유지, “콘텐츠 제작비용 줄고 판매 늘어”
김지석 기자  jskim@businesspost.co.kr  |  2020-01-22 09:21: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ENM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콘텐츠 제작비가 2019년 수준으로 유지되고 콘텐츠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 허민회 CJENM 대표이사 겸 E&M부문 대표.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2일 CJENM 목표주가를 22만 원,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21일 CJENM 주가는 15만2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연구원은 “2020년 미디어콘텐츠 제작비는 2019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비용 안정화를 통해 콘텐츠 판매 매출이 증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CJENM은 다양한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확보하고 있어 기존 콘텐츠를 이용해 제작비를 안정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밖에도 드라마를 티빙 등 자회사로 방영해 이익을 늘릴 것으로 예상됐다.

이 연구원은 “CJENM이 드라마를 통해 자회사 연결효과뿐 아니라 판매단가의 15%를 유통수수료 매출로 별도 인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넷플릭스에 콘텐츠를 판매하기로 한 점도 주가 상승에 긍정적이다.

CJENM은 2019년 11월21일 넷플릭스에 스튜디오드래곤 지분 4.99%를 팔면서 3년 동안 최소 21편 이상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

이 연구원은 “넷플릭스와 계약으로 2020년 콘텐츠 판매 매출이 일정수준 확보될 것”이라며 “한중관계 완화 분위기로 중국 수출이 재개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고 바라봤다.

CJENM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4조6820억 원, 영업이익 380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 추정치보다 매출은 0.1% 줄고 영업이익은 19.2%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석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최진희, '흥행비율 높여야' CJENM 요구에 스튜디오드래곤 부담 가득
·  롯데쇼핑 목표주가 하향, "점포 구조조정 본격화로 추가비용 발생"
·  LG화학 목표주가 상향, “전기차배터리 성장 고려해 기업가치 재평가”
·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배터리 매출 증가세 가팔라"
·  두산 목표주가 낮아져, “두산중공업 불확실성 해소되면 주가 반등”
·  LG유플러스, '5G통신 가입의 힘' 실감형 콘텐츠 집중 올해도 이어간다
·  SK텔레콤, 5G시대 소비자는 '가상현실' 기업은 '혼합현실' 방향잡아
·  [오늘Who] 만도 중국사업 회복 절실한 정몽원, 코로나19로 다시 근심
·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