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쌍용차 모터스포츠팀, 코란도로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랠리 완주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1-21 10:50: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쌍용자동차 모터스포츠팀이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다카르랠리를 완주했다.

쌍용차는 쌍용모터스포츠팀이 17일 ‘2020 다카르랠리’의 마지막 구간을 성공적으로 통과하며 3년 연속 완주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 쌍용모터스포츠팀이 코란도DKR로 다카르랠리에서 주행하는 모습. <쌍용자동차>

다카르랠리는 1978년 처음 시작된 오프로드 레이싱경기로 세계에서 열리는 모든 자동차 경기 가운데 극한적 환경에서 치러진다.

최소 3일, 기본 15일 이상 지속되는 데다 사고가 잦고 사망자도 많이 나와 ‘지옥의 랠리’로 불린다.

쌍용모터스포츠팀은 17일 사우디아라비아 하라드~키디야 사이 429Km에 이르는 마지막 제 12구간을 무사히 통과해 2020 다카르랠리에서 최종 53시간 59분 52초로 T1-3(이륜구동 가솔린 자동차) 부문 7위, 자동차 부문 종합 24위에 올랐다.

쌍용차는 2018년 티볼리DKR, 2019년 렉스턴DKR에 이어 올해 코란드DKR로 3년 연속 다카르랠리 완주에 성공했다.

쌍용모터스포츠팀 선수들은 “모든 선수들이 마지막 레이스 내내 심한 소음과 진동에 어려움을 겪었을 만큼 2주 동안 거칠고 척박한 오프로드 레이스를 버틴 차량들의 상태가 좋지 않았다”며 “하지만 첫 레이스를 시작한 이래 코란도DKR이 완벽한 성능을 보여준 덕분에 완주는 물론 순위 25위 안에 드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사장은 “세계 최고 권위의 오프로드 자동차 경주대회에서 사고없이 모든 구간을 통과해 좋은 성적을 거두며 3년 연속 완주 목표를 달성한 쌍용모터스포츠팀에 큰 박수를 보낸다”며 “앞으로도 쌍용차의 기술력과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다양한 글로벌 활동을 강화하고 글로벌 판매 확대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판매흥행 절실한 르노삼성차, 신차 XM3 가격 확 내려 승부
·  현대정공에서 현대차 일군 정몽구, 현대모비스에서 'MK시대' 마무리
·  기아차 새 쏘렌토도 덩치 키우는 ‘차급 파괴’, 대형SUV 수요도 노린다
·  현대차 제네시스 GV80 가솔린모델 양산 연기, 이르면 4월 출시
·  기아차 새 쏘렌토 가격 최대 10% 올려, 박한우 '수익성 높이기' 본격화
·  현대차 새 제네시스 G80 2월 출시 어려워, 코로나19로 출시일정 꼬여
·  볼보코리아 해마다 판매 늘어, 마케팅 능한 이윤모 사후서비스 강화
·  [Who Is ?]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예병태, 쌍용차 비용절감만으로 '신차 보릿고개' 넘을까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