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금호타이어 노조 "회사는 과거 합의한 '상여금 환원' 이행안 마련해야"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1-20 17:39: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전국금속노조 금호타이어지회(금호타이어 노조)가 과거 경영 정상화를 위해 반납했던 상여금을 되돌려 받을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회사에 요구했다.

금호타이어 노조는 20일 소식지를 통해 “공장의 미래를 담보할 공격적 투자계획과 조합원에게서 빼앗아갔던 임금과 복지의 환원에 대한 새로운 방안을 제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 황용필 전국금속노조 금호타이어지회 지회장.

노사는 중국 타이어기업인 더블스타로 매각협상이 한창 진행되던 2018년 4월2일 상여금 반납을 뼈대로 하는 ‘경영 정상화 노사특별합의서’를 체결했다.

금호타이어 노사는 당시 △상여금 800% 가운데 2018년 250% 반납 △2019년 상여 200% 반납 △2020년 이후 영업이익률에 따라 상여반납분 단계적 환원 △복리후생 항목 일부 중단 등에 합의했다.

회사는 2020년에 국내공장 기준 영업이익률 6%를 달성하면 임직원들이 반납한 상여금을 되돌려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를 지키기 어려울 가능성이 높다고 최근 노조에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가 최근 노조에 공유한 2020년 재무계획에 따르면 금호타이어는 올해 국내공장에서 매출 1조9976억 원, 영업이익 784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영업이익률 3.9%로 상여금 반납의 전제조건인 6%를 대폭 밑도는 것이다.

노조는 “사측은 더 이상 조합원들의 희생만 요구해서는 안된다”며 “사측 스스로 2020년 사업계획을 통해 목표를 이루지 못한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고 있는 것인데 이를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내공장 투자계획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완성차기업들은 자율주행과 수소차, 전기차 등 산업 재편에 맞춰 투자계획을 세우며 낙후된 설비에 투자하지 않으면 납품을 받지 않는다는 경고를 수년 전부터 보냈지만 사측은 2020년 사업계획에서 설비 투자를 확대하는 방안은 어디에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투자해야 할 시기에 투자하지 못한다면 더 이상 미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타이어, 한국폴리텍대학과 협력해 타이어 전문인력 양성
·  대한타이어산업협회 회장에 전대진 뽑혀, 현 금호타이어 사장
·  금호타이어, 세단용 고성능 타이어 등으로 북미 디자인상 받아
·  현대차 노조, 코로나19 감염 막기 위해 비상체제 들어가
·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  현대차, 코로나19 국내 확산으로 공장 가동 정상화 예측도 힘들어
·  판매흥행 절실한 르노삼성차, 신차 XM3 가격 확 내려 승부
·  [오늘Who] 전대진, 금호타이어 노조와 꼬인 매듭 풀기 힘겨워
·  [Who Is ?]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  공모리츠시장 커져, 미래에셋대우 지분투자로 상장주관 적극 진출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어이없다
(180.67.88.9)
회사가 망해가는 마당에 고작 상여 800% 중에 30~25% 3년 반납.
그나마도 회사 상태보면 2년간 적자에 간신히 영업이익 회복해도 순이익은 여전히 마이너스
지들 스스로가 6%가 안되면 안받겠다고 협의한걸
이제와서 6% 달성 못할거 같으니 방안 마련하라고.?
너넨 이미 망했어도 이상하지 않을 회사 간신히 새로 주인 찾아서 호흡기 달아 노니
지들 밥그릇만 챙기냐.?

(2020-01-21 01:11:22)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