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SCM생명과학과 제넥신, 이탈리아 신약개발회사 '포뮬라' 인수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1-20 16:55: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CM생명과학과 제넥신이 이탈리아 신약 개발회사를 인수해 항암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강화한다.

SCM생명과학은 제넥신과 설립한 미국 현지 합작법인 코이뮨이 이탈리아 신약 개발회사 ‘포뮬라’를 인수합병(M&A)한다고 20일 밝혔다.
 
▲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이사.

코이뮨은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포뮬라의 주요 신약 후보물질인 진행성 신장암 치료제 ‘CMN-001’과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 'CAR-CIK(사이토카인 유도 살해세포)’의 권한을 확보했다.

CAR-CIK는 CAR-T(카티)의 한계를 극복한 새로운 치료제다.

카티는 바이러스를 죽이는 면역세포인 T세포에 새로운 유전자를 더해 암세포를 공격한다.

환자 맞춤형 치료제이다 보니 생산성이 낮고 가격이 비싼 단점이 있다.

반면 CAR-CIK는 카티의 상업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각 환자의 혈액이 아닌 건강한 사람의 제대혈을 이용하고 바이러스를 사용하지 않는다.

코이뮨은 CAR-CIK의 미국 임상 및 개발을 위해 기존 포뮬라 투자자들에게 600만 달러(약 70억 원)를 받기로 했다. 또 유럽과 미국에서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코이뮨은 CAR-CIK의 미국 임상을 위해 이탈리아 밀라노-비코카대학, 상제라르도병원 등에서 관련 연구를 진행한다. CAR-CIK를 개발한 안드레아 비온디 박사를 코이뮨 임상 자문위원으로 임명했다.

CMN-001은 미국 5개 병원에서 임상2b상을 진행한다.

SCM생명과학과 제넥신은 두 제품의 국내 임상을 추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판매허가를 취득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바이오주 제각각, 올릭스 제넥신 급등하고 알테오젠 에이치엘비 하락
·  5G장비에서 화웨이에 밀리는 삼성전자, 미국에서 교두보 확보 절실
·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  코오롱생명과학, 신경병증성 통증 치료제의 미국 임상1상 3월 시작
·  바이오주 약세, 네이처셀 바이오솔루션 올릭스 펩트론 급락
·  호텔신라 목표주가 높아져, "인터넷면세점 가파르게 성장"
·  코이뮨, 미국에서 신장세포암종 치료제 임상2b상 승인받아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3사 합병 위해 넘어야 할 관문은 뭘까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  손병석, 한국철도 보유 부동산 개발로 부채와 적자 메우기 총력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