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신한금융투자,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초대형 투자은행 가는 길 험난
윤준영 기자  junyoung@businesspost.co.kr  |  2020-01-20 16:46: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한금융투자가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따른 여파로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IB)로 도약에 속도를 내기 어려워지고 있다.

20일 증권업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은행이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 환매중단사태에 깊숙이 연관된 사실이 갈수록 드러나고 있다. 
 
▲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라임자산운용의 펀드규모는 약 7752억 원으로 주요 금융지주 계열사들이 판매한 라임자산운용 펀드규모 순위 가운데 가장 크다.

특히 신한금융투자는 신한은행이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 약 2700억 원어치를 판매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계열사를 동원해 판매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져 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펀드 설정부터 마케팅 등 세일즈는 전적으로 자산운용사의 영역일 뿐, 신한금융투자가 판매과정에서 역할을 맡을 여지는 크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신한금융투자가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와 관련해서는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받기 위해서는 금융당국에 신청을 해야 하는데 현재 신한금융투자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인가를 신청하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한금융투자로서는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통해 발행어음 사업을 벌이는 것이 절실한 상황인 만큼 답답할 수밖에 없다.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받아야만 핵심업무인 발행어음 사업을 벌일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미 후발주자인 만큼 하루라도 빨리 이 사업에 뛰어드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국내 증권사 가운데 발행어음 사업을 벌이고 있는 회사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등으로 이들 사이의 발행어음 마진 경쟁 역시 치열하다.

신한금융투자는 현재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따른 여파를 최소화하고 대내외적으로 신뢰회복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라임자산운용과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를 맺은 신한금융투자의 프라임브로커리지(PBS)본부의 수장을 지난해 말 이미 교체하고 라임자산운용, 신한은행 등과 ‘3자 협의체’를 구성하기도 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라임자산운용과 관련해 금감원의 조사결과가 나오기만을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발행어음 사업은 (신한금융투자가) 뛰어든다고 하더라도 수익률이 높게 나오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신한금융투자 실전투자대회 열어, 누적 수익률 1등에 순금 10돈
·  신한금융투자, 소마젠 상장으로 외국기업 기술특례상장에서 선점 노려
·  거래소, 코스닥 우수투자은행에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선정
·  [2월27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대신증권, 라임자산운용 자금회수 나서는 증권사에게 법적 대응 고심
·  IBK기업은행, 보유 건물에 입주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  [Who Is ?]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  KB증권의 라임자산운용 펀드 불완전판매 의혹 눈덩이처럼 불어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