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중국, 한국산과 미국산 태양광 폴리실리콘에 반덤핑관세 5년 더 연장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1-20 15:01: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중국 정부가 한국산과 미국산 태양광 폴리실리콘에 부과하던 반덤핑관세의 연장을 결정했다.

중국 상무부는 20일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한국산과 미국산 폴리실리콘에 부과하던 반덤핑관세를 이날부터 5년 동안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태양광 폴리실리콘. < OCI >

중국 상무부는 “반덤핑관세와 관련한 재심 결과 관세 부과를 중단하면 국내 관련산업에 피해가 미칠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한국 산업통상자원부는 중국 상무부 무역구제조사국과 ‘제19차 한-중 무역구제협력회의’를 열고 한국산 폴리실리콘의 반덤핑관세를 조기에 종료해달라고 요청했다.

중국 상무부는 2014년부터 한국산과 미국산 폴리실리콘에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주요 회사들을 살펴보면 OCI에 매겨진 반덤핑관세율은 4.4%, 한화솔루션(한화케미칼)은 8.9%, 한국실리콘은 9.5%다.

미국 REC에는 57%, 헴록(Hemlock)에는 53.3%의 반덤핑관세가 매겨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화와 한화솔루션,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15만 장 기부
·  이우현, OCI 사업재편 동안 카본케미칼을 ‘비빌 언덕’으로 의지한다
·  한화큐셀 태양광모듈 설치 아파트, 서울시 에너지절약 경진대회 대상
·  김택중 민경준, OCI와 포스코케미칼 고순도 과산화수소 합작법인 설립
·  두산인프라코어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 탓에 중국에서 판매부진”
·  하나투어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1분기 여행사업 적자폭 커져”
·  코스맥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온라인영업 중심 고객사 주문 늘어"
·  [오늘Who] 이구영, 한화솔루션도 태양광 폴리실리콘 철수 고민 깊다
·  [Who Is ?] 옥경석 한화 화약방산부문 겸 기계부문 대표이사 사장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