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한국전력 탄소정책으로 비용부담 커져, "전기요금 인상 명분될 듯"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20-01-20 12:28: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전력공사가 탄소배출 축소정책의 강화로 환경비용 부담을 더 크게 안게 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러한 환경비용 부담 증가는 전기요금 인상에 명분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한국전력공사는 2020년 상반기까지 탄소배출권 거래제 세부사항과 전기요금 개편 로드맵을 확정하는 등 탄소비용 전가 문제를 활발히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탄소비용이 전기요금 인상의 명분이 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석탄화력발전소 가동률을 낮추기로 하면서 한국전력 발전자회사들도 탄소배출비용을 더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1년부터 3차 배출권 거래제가 실시되면서 배출권을 구입해야 하는 유상할당량이 기존 3%에서 10%까지 늘어난다.

탄소배출권은 2015~2017년 1차 계획기간 때는 100% 무상으로 할당했지만 2018~2020년 2차 계획 때는 3%를 경매방식으로 팔았다. 3차부터는 10%가량을 경매로 분배하기로 한 것이다.

한국전력의 발전자회사들은 이미 2차 계획 때 유상할당이 적용되면서 환경비용 7천억 원이 증가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전력은 2019년 4분기 액화천연가스(LNG) 단가와 전력 구입단가(SMP)가 떨어지면서 비용부담을 덜 수 있었다.

그러나 발전원가가 저렴한 원전 이용률이 61%에 머물고 석탄화력발전소 출력이 80%로 제한돼 비용 절약폭이 크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전력은 2019년 4분기 원전 폐기물과 탄소배출권 등 일회성비용으로 9천억 원을 더 내 2018년 4분기보다 적자폭이 확대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전력은 2019년 4분기 매출 15조2천억 원을 보이며 2018년 4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낸 것으로 추산됐지만 영업손실은 1조4천억 원으로 2018년 4분기 영업적자 7880억 원보다 더 확대된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전력은 2019년 매출 59조4050억 원, 영업손실 1조540억 원을 거둔 것으로 추산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2% 줄고 영업손실은 490.5% 확대된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국전력, 중소기업과 협력한 에너지관리시스템을 도미니카에 구축
·  아랍에미리트, 한국이 수출한 '바라카 원전 1호기' 운영허가 승인
·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보안관 근무태만으로 관리소홀 비판에 직면
·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기준 변경으로 둔촌주공 일반분양가 높아지나
·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  [오늘Who] 채희봉, 에너지 전환정책에 가스공사의 수소경제 민다
·  [Who Is ?]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대표이사 사장
·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4명으로 순식간에 급증, 사망자도 나와
·  [오늘Who] 고민정, 민주당 광진을에서 여성정치인 기린아를 꿈꾸다
·  푸르덴셜생명 몸값 뛰나, 우리금융지주 과점주주 푸본생명도 뛴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