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사장단인사, 전경훈 황성우 최윤호 박학규 사장 승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0-01-20 11:18: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가 사장단인사를 실시했다.

각 부문 대표이사들은 모두 자리를 지켰으나 맡고 있던 업무를 50대 사장들에게 분담하면서 다음 세대 리더십을 강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 왼쪽부터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석 CE부문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20일 삼성전자는 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 등 9명 규모의 2020년 정기 사장단인사를 발표했다.

전경훈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고 황성우 종합기술원 부원장도 종합기술원장 사장으로 승진했다. 

최윤호 사업지원TF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경영지원실장을 맡는다. 박학규 삼성SDS 사업운영총괄 부사장은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을 맡게 됐다.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석 CE부문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모두 자리를 지켰다. 

다만 이들은 겸직하고 있던 위촉업무를 내려놓고 사업부 사이 시너지 창출과 미래 먹거리 발굴, 후진양성에 전념하게 됐다.

김기남 부회장은 종합기술원장 자리를 황성우 사장에게 넘겼고 고동진 사장은 무선사업부장 자리를 노태문 사장에게 넘겨줬다. 김현석 사장도 생활가전사업부장에서 물러났으나 삼성리서치(Samsung Research)장은 그대로 겸임한다.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은 무선사업부장 사장을 맡는다. 이인용 사회공헌업무총괄 고문은 CR담당 사장을 맡게 됐다.

삼성전자는 신성장 사업과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해 성과주의 인사를 실시하고 미래성장 주도 의지를 확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50대 초반 젊은 사장에게 사업부장을 맡겨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기술기반 시장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게 했다”며 “경영 전반의 폭넓은 경험과 전략적 사업능력을 중시해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게 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이하 2020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조만간 마무리하고 발표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극자외선 노광장비 쟁탈전 치열, 삼성전자 공정 확대로 발등에 불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판매 2시간30분 만에 품절
·  삼성전자, 사회공헌 매칭기금으로 올해 118억 출연 결정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미국 극자외선 공정의 소재 스타트업에 투자
·  외국매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엣지디스플레이에 버튼 가능성"
·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내이사로 한종희 최윤호 합류
·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20울트라’ 인기, 고배율 카메라시장 성장”
·  [오늘Who] 노태문, 삼성전자 접는 스마트폰의 주류 만들기 출발선에
·  [Who Is ?]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