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오성첨단소재, 루미마이크로 자회사 루미테크놀로지앤대부 인수
박안나 기자  annapark@businesspost.co.kr  |  2020-01-20 09:27: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오성첨단소재가 루미마이크로의 완전자회사 루미테크놀로지앤대부 지분을 모두 사들였다.

오성첨단소재는 17일 이사회를 열어 루미마이크로가 들고 있던 루미테크놀로지앤대부의 발행주식 400만 주를 336억8천만 원에 매입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지분 취득일은 17일이다.
 
▲ 오성첨단소재 로고.

루미테크놀로지앤대부는 2019년 1월 LED제조업체 루미마이크로에서 LED 패키지사업부가 분할해 설립된 회사로 LED 패키지 제조와 대부업을 사업영역으로 한다.

오성첨단소재는 사업 다각화와 경영참여를 루미테크놀로지앤대부의 지분 매입 이유로 밝혔다.

이를 통해 오선첨단소재는 루미테크놀로지앤대부의 발행주식 총수 400만 주를 모두 보유하게 됐고 루미마이크로는 오성첨단소재의 완전 자회사가 됐다.

오성첨단소재는 1994년 설립된 광학용 보호·기능성 필름 생산업체로 2001년 8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실적발표] 루미마이크로, 제노포커스, 금호전기, 삼표시멘트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  알에스오토메이션 맥스로텍, 로봇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  카드업계 점유율 싸움, '출혈경쟁' 피해 저비용 고효율 마케팅에 집중
·  공기업 취업문 올해 상반기 넓어져, 취업준비생이라면 이것은 알아야
·  충청권 공기업에 취업할 기회 커져, 대학도 취업준비 지원에 분주
·  코로나19로 공기업 채용 위축되나, 고용노동부 '채용절차 진행' 당부
·  홍남기의 숙원 서비스산업발전법안, 20대 국회 막바지까지 외면받나
·  박진영 이수만, JYP와 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해외 육성 나섰다
·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