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금융위원회, 설연휴 중소기업에 12조8천억 금융지원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20-01-19 17:53: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융당국이 설을 맞아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규모 자금을 공급한다.

금융위원회는 19일 12조8천억 원 규모의 ‘설연휴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 금융위원회 로고.

기업은행과 산업은행을 통해 중소기업에 운전자금과 경영안정자금으로 신규대출 3조8500억 원, 만기연장 5조4500억 원을 지원한다.

대출은 0.6%포인트 범위 안에서 추가 금리 인하혜택도 제공한다.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설 전후 예상되는 대금결제와 상여금 지급을 지원하기 위해 3조5천억 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한다. 신규보증 7천억 원, 만기연장 2조8천억 원 등이다.

서민금융진흥원은 명절 성수품 구매대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지자체 추천을 받은 우수시장 상인회를 통해 상인에게 5월까지 자금을 공급한다.

설연휴에 대출이 만기되면 연휴 직후 영업일인 28일로 만기가 자동으로 연장된다. 주택연금, 예금 등 지급일은 23일로 앞당기기로 했다.

카드·보험·통신 이용대금 결제일이 설연휴와 겹치면 설연휴 직후 영업일인 28일에 출금된다. 주식 매매금도 28일에 지급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융위, 정책금융기관 통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추가 금융지원
·  금융위, 코로나19 확산에 금융사 재택근무 허용하고 망 분리 예외 인정
·  금융위, 코로나19로 사업보고서 제때 내지 못 해도 제재 면제하기로
·  금융위, 소상공인 중금리대출 강화하고 데이터금융 활성화 추진
·  금융위 "코로나19로 금융시장 변동성 커지면 과감한 안정조치 실시"
·  금융위, 금융그룹 6곳 모범규준 개정안 5월부터 적용해 1년 연장
·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  [Who Is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  KB증권의 라임자산운용 펀드 불완전판매 의혹 눈덩이처럼 불어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