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LG디스플레이와 협력사 새해모임 개최, 정호영 “함께 큰 집 세운다"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0-01-19 11:25: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LG디스플레이 임원 및 협력사 대표들이 17일 경기도 파주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열린 '2020년 동반성장 새해모임'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강인병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 부사장, 김필영 이녹스첨단소재 대표, 김원남 탑엔지니어링 대표, 박용석 디엠에스 대표,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최고경영자(CEO) 사장, 신윤홍 티엘아이 대표, 장대수 화인알텍 대표, 최영근 LG디스플레이 구매그룹장 전무.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최고경영자(CEO) 사장이 협력사 대표들과 새해모임을 열고 실적 개선과 동반성장 의지를 다졌다.

LG디스플레이는 17일 경기도 파주 사업장에서 '2020년 동반성장 새해모임'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정호영 사장 등 LG디스플레이 임원들과 80여 개 협력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새해모임을 통해 회사의 사업전략을 설명하고 디스플레이시장 전망 및 구매 중점과제를 공유했다. 
 
협력사와 함께 대형 올레드(OLED, 유기발광 다이오드) 대세화, 플라스틱 올레드(P-OLED)사업 강화, LCD(액정 디스플레이) 구조 혁신 가속화 등 주요 전략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을 세웠다.
 
2019년에 눈에 띄는 성과를 낸 협력사 9곳에 '베스트 파트너 어워드(Best Partner Award)'를 수여하기도 했다.
 
정호영 사장은 "우리의 체력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도약할 것"이라며 "LG디스플레이와 협력사가 같이 단계적으로 벽돌을 쌓아간다면 모두 함께 할 수 있는 큰 집을 지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협력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조혁신 과제’를 지원하고 있다. 제조혁신 과제는 부품 불량공정 등 공정에 인공지능 적용, 사내 시스템 전산화, 에너지 절감방안 등으로 구성된다. 

LG디스플레이는 2019년 14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제조혁신 과제 331건을 수행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디스플레이 차량용 플라스틱올레드 ‘눈 편한 디스플레이’ 인증받아
·  "LG디스플레이 주가 상승 예상", LCD와 올레드패널 가격 강세 전망
·  LG디스플레이 연세대 산학협력 논문, 글로벌 과학저널 학술지 게재
·  LG 주가 '외국인 매수'에 5%대 올라 52주 신고가, LG 계열사는 혼미
·  신종 코로나로 LCD 가격 반등 예상, LG디스플레이 실적개선에 기여
·  나이스신용평가, LG디스플레이 장기신용등급을 AA-에서 A+로 하향
·  LG화학 주가 6%대 급등, LG그룹 계열사 대체로 올라
·  [Who Is ?]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  [오늘Who]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올레드 쓰임새 다양화에 전력투구
·  최진희, '흥행비율 높여야' CJENM 요구에 스튜디오드래곤 부담 가득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