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건설, 한남하이츠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현대건설 제치고 승리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20-01-18 19:04: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건설이 서울 성동구 옥수동 한남하이츠 주택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뽑혔다.

GS건설은 18일 서울 성동구 순복음옥수교회에서 열린 한남하이츠 주택재개발사업 임시총회에서 55.1%의 득표율로 시공사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득표율 44.8%를 얻었다.
 
▲ '한남자이 더 리버' 조감도. < GS건설 >

이날 총회에는 조합원 557명 가운데 510명(91.6%)이 참여했으며 기권·무효는 1표가 나왔다.

한남하이츠 주택재개발사업은 서울 성동고 옥수동 220-1번지에 지하 6층~지상 20층, 10개 동, 790세대를 짓는 사업으로 전체 공사비는 3287억 원이다.
 
한남하이츠 주택재개발사업은 GS건설이 2109년 10월 말 단독으로 입찰에 참여했지만 시공사 선정이 유찰됐다. 지난해 12월 말 시공사 재입찰에는 GS건설과 현대건설이 참여했다.

GS건설은 14일 한남하이츠 재건축에 적용할 ‘한남자이 더 리버’의 설계안을 내놓고 한강변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착공은 2021년 11월이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GS건설 사내이사에 허창수 재선임, 허진수는 비상무이사에 신규선임
·  [2월26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개발 현장설명회에 '빅5' 건설사 모두 참석
·  [2월25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중동국가에서 한국인 입국금지 늘까, 대형건설사 불똥 튈 가능성 '촉각'
·  롯데정보통신, 현대건설의 대곡-소사 복선전철 신호설비사업 수주
·  [오늘Who] GS건설 후계자 허윤홍, 모듈러주택기업 인수에 공격투자
·  [Who Is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부회장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  손병석, 한국철도 보유 부동산 개발로 부채와 적자 메우기 총력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