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LG유플러스 주가 3%대 올라, SK텔레콤과 KT 주가는 약세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20-01-17 17:01: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유플러스 주가가 크게 올랐다.

17일 LG유플러스 주가는 전날보다 3.45%(450원) 오른 1만3500원에 거래를 끝냈다.
 
▲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LG유플러스 주식은 모두 758만4226주 거래됐으며 거래대금은 1025억1500만 원이었다.

기관은 LG유플러스 311만8918주를 순매수했으며 외국인은 267만4440주를 순매도했다.

LG유플러스가 올해 무선부문에서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다는 증권가의 전망에 투자자들이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신은정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LG유플러스는 기존 LTE통신 가입자 가운데 고가요금제를 사용하는 고객의 비중이 많았던 만큼 5G통신 고가요금제로 전환이 상대적으로 원활할 것"이라며 "5G통신 비용 증가에 따른 부진한 이익은 이미 주가에 반영됐고 비용안정화가 기대되는 2020년부터는 이익 성장률이 더 크게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SK텔레콤과 KT 등 다른 이동통신사 주가는 소폭 내렸다. 

SK텔레콤 주가는 0.42%(1천 원) 하락한 23만5천 원에, KT 주가는 0.19%(50원) 내린 2만6100원애 장을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텔레콤, 신입사원 채용공고 내고 비대면 면접방식 도입
·  홍남기, 코로나19 위기에 관광 통신방송 영화산업 지원방안 내놔
·  구현모, KT 대표 취임사에서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기업 만들겠다"
·  하현회, LG유플러스 5G통신 1돌 맞아 "글로벌시장으로 갈 수 있다"
·  [Who Is ?]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KT LTE 성공신화 쓴 구현모, 5G통신사업에서 정면승부
·  구현모 포함 KT 임원 80명 자사주 20억 규모 매입, "책임경영 의지"
·  SK텔레콤, 알뜰폰 사업자에게 5G통신 요금제 개방
·  "LS 주가 오를 힘 다져", 미국 대규모 인프라 투자의 수혜
·  몸집 가벼워진 '알짜' 현대HCN, SK텔레콤 LG유플러스 누가 차지하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