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방탄소년단 테마주' 방향 못 잡아, 엔터테인먼트3사 주가 약보합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1-17 16:03: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소속 남성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테마주'로 묶이는 회사들 주가가 방향을 잡지 못했다.

17일 넷마블 주가는 전날보다 2.96%(2900원) 내린 9만5200원에 거래를 끝냈다.

넷마블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2대주주로 방탄소년단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배급한다. 

드림어스컴퍼니는 0.17%(10원) 하락한 5940원에 장을 마쳤다. 드림어스컴퍼니는 방탄소년단의 음원을 유통하며 모회사 SK텔레콤을 통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연예기획사들에 콘텐츠를 공급한다.

디피씨는 0.53%(30원) 떨어진 559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디피씨는 전자레인지와 에어컨 등 가전부품을 만드는 회사로 자회사인 스틱인베스트먼트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1020억 원을 투자했다.

반면 키이스트는 1.76%(55원) 상승한 3185원에 장을 끝냈다. 키이스트의 일본 자회사 SMC는 방탄소년단 일본 팬클럽을 운영하고 관리한다.

경남제약은 1.42%(130원) 높아진 9280원에 거래를 마쳤다. 방탄소년단은 경남제약의 ‘레모나’ 모델로 활동한다.

엔터테인먼트3사 주가는 엇갈렸다.

YG엔터테인먼트는 0.57%(200원) 떨어진 3만4950원, SM엔터테인먼트는 0.26%(100원) 하락한 3만77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반면 JYP엔터테인먼트는 전날과 같은 2만6850원에 장을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YG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상향, "적자사업 정리로 실적 기대 높아져"
·  '방탄소년단 테마주' 손오공 주가 급등, 엔터테인먼트3사도 모두 올라
·  '방탄소년단 테마주' 급등락 엇갈려, 엔터테인먼트3사는 모두 하락
·  박진영 이수만, JYP와 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해외 육성 나섰다
·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  이야기꾼 방시혁, 방탄소년단 '서사'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승승장구
·  엔터테인먼트3사 주가 다 떨어져, '방탄소년단 테마주'도 대체로 급락
·  [오늘Who] 이수만, 우한 폐렴으로 SM엔터테인먼트의 중국확대 차질
·  [Who Is ?]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