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미국 국방부 "방위비 분담금은 다시 한국경제로 되돌아가, 더 올려야"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0-01-17 09:18:3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 국방부가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분담금을 낸 효과가 다시 한국경제로 되돌아간다며 방위비를 증액해야 한다는 태도를 보였다.

조너선 호프먼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17일 언론 브리핑에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한국과 관련해 한 가지 지적해온 점은 분담금의 일부인 많은 돈이 실제로는 재화와 서비스의 면에서 한국경제로 직접 되돌아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오른쪽)와 제임스 드하트 미국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외교부> 

그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계속 이것(분담금 증액)을 압박해 왔다"며 "그것이 중동이든, 유럽이든, 아시아든 계속 지켜보면서 우리 동맹이 분담금을 약간 더 올리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무자 고용 등을 한국 방위비 분담금의 회수사례로 들었다. 
    
호프먼 대변인은 기자들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가능성에 관해 묻자 "우리는 시험이 일어날지 안 일어날지 계속 주시하고 있다"며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최근 언급한대로 시험 발사 여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정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항상 북한을 주시하고 있지만 알고 있는 것과 무엇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하는지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북한 미사일 기술이 이란에 이전됐을 가능성에 관해서는 말을 아꼈다. 

호프먼 대변인은 "이란이나 북한의 미사일 기술에 관해 얘기할 정보가 없다"며 "이란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미국 검찰이 화웨이 기소, “지식재산권 도용하고 대북제재 위반”
·  [오늘Who] 김종호, 더블스타 지원받아 금호타이어 중국공장 살린다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  황교안 유승민과 손잡고 총선유세 가능할까, 미래통합당 뒤 첫 시험대
·  IMM프라이빗에쿼티,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승자 돼야 할 이유 많다
·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  김동관, 경영권 승계 핵심 한화에서 후계자 리더십 단단히 세운다
·  노트북 살까 태블릿 살까, 대안으로 삼성전자 갤럭시북플렉스 인기
·  [오늘Who] 김정태, 더케이손해보험에 하나금융 디지털 실력 보여줄까
·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기준 변경으로 둔촌주공 일반분양가 높아지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