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현대미포조선 주식 매수의견 유지, "LPG선 발주 반등 가능성 높아"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0-01-17 08:21: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미포조선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액화석유가스(LPG)선을 비롯한 선박 수주 증가가 주가 반등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

배세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17일 현대미포조선 목표주가를 5만8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현대미포조선 주가는 16일 4만85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배 연구원은 “현대미포조선의 2020년 수주가 매출액을 웃돌면서 수주잔고도 반등할 수 있다”며 “2020년 LPG선 시황이 바닥으로 판단되는 만큼 이 부문의 발주 회복은 주가 반등의 방아쇠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미포조선은 2019년 11월 매출 기준으로 수주잔량 27억3천만 달러 규모를 확보했다. 2019년 1월 초 수주잔량과 비교해 14% 정도 줄었다. 

배 연구원은 “현대미포조선의 2020년 매출액에서 2019년 수주비중은 60% 정도로 추정되는 만큼 2019년 수주잔량 감소는 2020년 실적 눈높이를 낮추는 요인”이라며 “수주잔고 반등이 주가의 핵심요인”이라고 짚었다. 

현대미포조선이 2020년에 LPG선 수주잔량을 회복한다면 주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배 연구원은 내다봤다. 

현대미포조선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전체 수주량의 평균 26% 정도를 LPG선으로 채웠다. LPG선의 수주 수익성이 MR탱커(순수화물 적재량 5만DWT 안팎의 액체화물운반선) 등의 기타 선종보다 양호한 점을 고려하면 영업이익 비중은 더욱 높을 것으로 추정됐다. 

배 연구원은 “LPG선 수주를 향한 기대는 현대미포조선의 기업 적정가치(밸류에이션)에 반영되지 않았다”며 “LPG선 발주가 회복된다면 주가 반등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미포조선, 아시아 선사로부터 석유화학제품운반선 1척 수주
·  윈스 목표주가 높아져, "5G통신용 장비 국내 수주와 일본 수출 늘어"
·  덴티움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 창궐로 수출 감소 불가피"
·  오이솔루션 목표주가 낮아져, "국내 5G통신 투자둔화에 실적 줄어"
·  현대중공업, KSS해운에서 초대형 LPG운반선 1척 수주
·  농심 목표주가 높아져, "기생충 인기와 코로나19로 라면 매출 호조"
·  [오늘Who] 가백현 조선불황 교훈얻다, 세진중공업 사업다각화 성과
·  [Who Is ?]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  KB증권의 라임자산운용 펀드 불완전판매 의혹 눈덩이처럼 불어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