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테라젠이텍스 EDGC, 개인 직접의뢰 유전자검사 열려 수혜기업 꼽혀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0-01-16 14:42: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테라젠이텍스와 EDGC가 정부의 바이오헬스산업 규제 개선방침에 따라 소비자 직접의뢰 유전자검사(DTC)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증권업계와 기업신용평가업계 관계자의 말을 종합해보면 정부가 비의료계 유전자검사 허가항목을 확대하는 등 바이오헬스산업 규제 개선에 속도를 내 유전자검사업계의 사업기회가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왼쪽부터)고진업 테라젠이텍스 대표이사, 이민섭 EDGC 공동 대표이사, 신상철 EDGC 공동 대표이사. 

유전자검사업계는 검사의 신뢰성과 오남용 우려 등을 이유로 유전자검사 기술력을 보유하고도 병원 등 의료계를 통한 유전자검사사업만 수행했다. 

정부는 질병예방과 건강관리 분야인 ‘웰니스검사분야’에 비의료기관용인 소비자 직접의뢰 유전자검사 가능 항목을 확대해 유전자검사산업 규제를 제한적이나마 완화해 유전자검사업계가 새로운 사업기회를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테라젠이텍스와 EDGC는 정부의 소비자 직접의뢰 유전자검사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신시장 창출에 따라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대표적 기업으로 꼽힌다.

테라젠이텍스는 제약회사로 시작해 유전체검사사업에 진출한 코스닥 상장기업으로 기술력을 바탕으로 바이오헬스 관련 정책 과제를 수행하는 등 유전자검사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테라젠이텍스는 '차세대 생명정보 분석을 위한 생명정보학 플랫폼 개발'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사용자 참여형 빅데이터 기반의 건강 위험도 예측 및 관리 서비스' 국책과제도 진행하고 있다. 2019년 기준으로 ‘태아의 염색체를 검출하는 방법’ 등 유전자검사 기술과 관련해 20건 이상의 지식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박보기 나이스평가정보 선임연구원은 “테라젠이텍스는 유전자검사 기술에 지속적 투자를 통해 기술력을 확보하고 자체 분석시스템을 개발해 제품의 다양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유전자 분석 기술력을 바탕으로한 유전체 분석서비스를 통해 실적을 개선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테라젠이텍스는 소비자 직접의뢰 유전자검사 시범사업에 참여해 자체 개발한 '진스타일 다이렉트'서비스를 통한 비의료기관용 유전자검사사업을 확대한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정부가 제시한 총 57개 검사대상 항목 가운데 56개 항목을 신청해 55개 항목을 허가받았다"며 "정부의 유전자검사시장 창출에 발맟춰 사업을 확대하고 유전자 데이터도 확보해 시장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닥 상정법인 EDGC는 유전체(유전자+염색체)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암을 비롯한 여러 질병과 질환을 진단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EDGC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진출을 통해 유전자검사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EDGC가 수행하고 있는 유전자검사건수는 2017년 1만8천 건, 2018년 4만3천 건에서 2019년 7만2천 건으로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EDGC는 기존 유전자검사 사업에 더해 소비자 직접의뢰 유전자검사 서비스 시범사업을 통한 실적 개선도 기대된다.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EDGC는 국내 소비자 직접의뢰 유전자검사 서비스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추가적 성장동력을 확보했다”며 “유전자 검사 수요 확대로 매출이 고성장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정부는 의료패러다임을 치료에서 예방으로 전환하며 유전자검사 등 예방과 관련한 바이오헬스 분야의 규제를 완화하고 있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15일 '바이오헬스 핵심규제 개선방안'을 내놨다.

보건복지부는 ‘소비자 직접의뢰 유전자검사(DTC) 항목 고시’ 개정을 통해 웰니스(질병예방·건강관리)검사 허용 분야를 기존 12개에서 56개로 확대하고 2020년 1월부터 2차 시범사업에 착수하기로 했다. 이에 더해 추가로 20여 개 이상의 항목 확대를 추진하려는 계획도 세웠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규제 개선방안은 바이오헬스 신산업 육성을 통해 국민이 혁신적 의료기술을 신속히 접하고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핵심규제 위주로 선정한 것”이라며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위원회 등을 통해 업계·연구현장 중심의 상시적 규제 발굴·개선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MG제약 엘에스파마와 협약, 이주형 "바이오헬스케어 신제품 개발"
·  유니셈 텔레필드, 사물인터넷 육성정책에 힘입어 사업확대 탄력받아
·  동운아나텍 세코닉스, 실감콘텐츠 육성정책에 장비부품 수요확대 기대
·  유니슨 두산중공업, 육상풍력발전 밀착지원정책에 사업확대 탄력받아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  황교안 유승민과 손잡고 총선유세 가능할까, 미래통합당 뒤 첫 시험대
·  IMM프라이빗에쿼티,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승자 돼야 할 이유 많다
·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  김동관, 경영권 승계 핵심 한화에서 후계자 리더십 단단히 세운다
·  노트북 살까 태블릿 살까, 대안으로 삼성전자 갤럭시북플렉스 인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