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건설, 올해 전국 24개 단지에서 자이 아파트 2만5천 세대 공급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20-01-16 12:20: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건설이 2020년 전국 24개 단지에서 자이 아파트 2만5천 세대를 공급한다.

GS건설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2020년 전국적으로 24개 단지에서 자이 아파트 2만5641세대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2019년 말 서울 개포프레지던스자이 견본주택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된 모형을 둘러보는 모습.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6500 세대(25.6%), 수도권 1만1700세대(45.9%), 지방 7300세대(28.5%)를 공급한다.

공급물량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부산, 대구, 속초, 울산, 광양 등에 집중됐던 2019년과 다르게 지방 곳곳에서 공급이 이뤄진다. 

사업유형별로 살펴보면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물량이 1만1600세대로 전체 물량의 약 45.5%를 차지한다. 외주 도급물량은 1만900세대로 전체의 42.8% 수준이다. 

특히 연말에는 지난해 GS건설이 매입한 인천 송도 6공구 A10블록에서 아파트를 분양할 계획을 세웠다. 

GS건설은 그밖에 속초 디오션자이, 고양덕은지구 A4, A6, A7 블록, 수원 영통자이, 울산서부공동주택 등 외주 도급사업뿐 아니라 서울 흑석3구역, 수색6·7구역, 장위4구역 등 도시정비사업에도 자이 아파트를 공급한다.

GS건설 관계자는 “어려운 시장상황 속에서도 그동안 쌓아온 GS건설의 차별화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들의 눈높이를 충족하는 자이 아파트를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GS건설 사내이사에 허창수 재선임, 허진수는 비상무이사에 신규선임
·  삼성엔지니어링 올해 매출은 제자리 예상, 해외수주 기대는 다시 부각
·  현대건설 대우건설, 코로나19 탓에 이라크에서 추가 수주 놓칠까 긴장
·  문종구 삼표시멘트 맡아 1년 만에 이익 회복, 올해도 업황과 싸운다
·  코오롱글로벌 위기 극복한 윤창운, 다음 임기 과제는 재무 안정화 
·  중동국가에서 한국인 입국금지 늘까, 대형건설사 불똥 튈 가능성 '촉각'
·  [오늘Who] 임병용, 주택시장 규제에도 GS건설 분양목표 달성 자신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  손병석, 한국철도 보유 부동산 개발로 부채와 적자 메우기 총력전
·  현대건설에서 일하다 죽는 일 없게 하겠다는 박동욱 각오가 반갑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