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연우, 화장품용기 수주확대와 매출 다각화로 올해 실적 전망 밝아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0-01-16 11:59: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화장품용기 제조회사 연우가 수주 확대에 힘입어 외형 성장을 이룰 것으로 전망됐다.

김상표 키움증권 연구원은 16일 “연우가 2019년 비용 효율화에 따른 이익 개선에 주력했다면 2020년에는 전방업황 개선에 따른 수주 확대에 따라 외형 성장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기중현 연우 대표이사.

연우는 화장품 포장재, 포장용 플라스틱 성형용기 등을 제조하는 회사다.

연우는 2019년 8월부터 중국 신규공장의 가동을 시작했다. 가동률을 고려할 때 올해 상반기 손익분기점 수준까지 매출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김 연구원은 “중국 현지 고객사들의 성장세를 고려하면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며 “연우는 현재 현지 고객사들과 이를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우는 매출 다각화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실적이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연우는 화장품 이외 생활용품과 의약품 등으로 분야를 확대하며 매출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연우는 국내외 중소형 고객사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대형 고객사도 확보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매출이 화장품 이외 분야에서 본격적으로 발생한다면 화장품 매출 비중을 낮추는 동시에 실적도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연우는 현재 삼푸용기, 치약용기, 제약외품용기 등의 납품을 시험하고 있다”며 “진행상황을 고려할 때 올해 초 수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해외언론 “독일 일본 초대형 컨테이너선 놓고 조선3사와 중국 경쟁”
·  다음주 국내증시, 코로나19 확산 살피며 코스피 2160선 지지 시험
·  두산인프라코어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 탓에 중국에서 판매부진”
·  하나투어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1분기 여행사업 적자폭 커져”
·  “정부의 추가 부동산대책이 건설사 주가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
·  코스맥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온라인영업 중심 고객사 주문 늘어"
·  "LG생활건강 주가 상승 가능", 글로벌 브랜드 인수로 성장동력 확보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  손병석, 한국철도 보유 부동산 개발로 부채와 적자 메우기 총력전
·  현대건설에서 일하다 죽는 일 없게 하겠다는 박동욱 각오가 반갑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