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삼성증권 주식은 증권업종 최선호주", 수수료이익 성장세 올해도 지속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20-01-16 08:58: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증권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주식시장 거래량 회복과 투자은행(IB)부문의 성장에 힘입어 올해도 수수료이익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부사장.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16일 삼성증권의 목표주가를 4만7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삼성증권 주가는 15일 3만79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정 연구원은 “주식시장 회복과 투자은행부문의 성장효과로 삼성증권의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순이익은 시장기대치인 709억 원을 웃도는 796억 원에 이르렀을 것”이라며 “올해도 이런 견조한 성장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판단해 증권업계 최선호주를 유지한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의 지난해 4분기 수수료이익은 주식위탁매매(브로커리지)와 투자은행부문의 수수료 회복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16.7% 늘었을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증권의 2019년 4분기 하루 평균 주식거래대금이 2019년 3분기보다 13.7% 증가한 데다 경쟁사보다 넉넉한 투자금을 보유해 투자은행부문에서도 신규투자에 나섰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정 연구원은 “삼성증권은 지난해 4분기 말 연결기준 순자본비율(NCR)이 1295%로 경쟁사보다 높은 수준”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신규투자 확대가 용이해 향후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채무보증의 확대를 통해 추가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2020년 영업이익 5560억 원, 순이익 4050억 원을 낼 것을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영업이익은 8%, 순이익은 6%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증권, 온라인 거래고객 대상 최대 100만 원 혜택과 경품행사
·  삼성그룹 코로나19 대응에 300억 규모 지원, 이재용 “함께 나눠야”
·  삼성증권, 와이어바알리와 손잡고 모바일 해외송금 24일부터 시작
·  [2월3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기업 임원인사 동향
·  윤종원 IBK기업은행 인사, 최성재 김영주 윤완식 임찬희 부행장 승진
·  윤종원, 국회에서 "IBK기업은행장 낙하산 논란은 성과로 판단해야"
·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전자투표시스템 무료 제공해 기업 유치 치열
·  [오늘Who] 한옥민, '자유여행+패키지여행'에서 모두투어 해법 찾아
·  [Who Is ?]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사장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