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미래에셋대우, 중국 위챗페이 기반 간편결제 플랫폼 '슛페이' 출시
공준호 기자  junokong@businesspost.co.kr  |  2020-01-15 14:16: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래에셋대우가 중국의 간편결제서비스 위챗페이 기반의 결제 플랫폼을 선보였다.

미래에셋대우는 15일 핀테크 스타트업 아이엠폼(IMFROM)과 손잡고 위챗페이 기반의 간편결제 플랫폼 '슛페이(SHOOT PAY)'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 미래에셋대우 로고.

슛페이는 국내에서 중국 간편결제서비스 위챗페이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애플리케이션(앱)이다. 단말기나 포스기 설치 없이 위챗페이 결제를 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위챗과 위챗페이를 운영하는 텐센트와 공식 협약을 맺고 글로벌 결제시장 진출을 준비해왔다.

위챗은 10억 명 이상의 회원을 지닌 중국의 모바일메신저로 간편결제서비스 위챗페이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슛페이는 앱에서 앱으로 결제가 이뤄지는 방식으로 기존 가맹 가입절차 단계를 없애고 모바일앱 내려받기만 하면 이용할 수 있다. 가맹비와 연회비는 무료다.

미래에셋대우의 종합자산관리(CMA)계좌를 정산계좌로 이용하면 연 3%의 특별 수익률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준다.

가맹 가입점에게 '슛페이 가맹점 키트'와 사은품을 제공하고 '위챗 관광앱'과 할인쿠폰 등이 포함된 '위챗페이 기프트팩'에 매장정보를 등록해 중국인 고객 확보를 위한 서비스도 제공하기로 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중국 관광객과 가맹점주 모두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가장 경쟁력 있는 글로벌 간편결제서비스를 출시했다"며 "소상공인과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추가 서비스도 예정돼 동대문 의류상가를 중심으로 2020년에 1만 개 이상 가맹점 확보를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공준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미래에셋대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주관 따내 자존심 회복할까
·  미래에셋대우 '글로벌X포트폴리오 자문형랩' 판매 1천억 넘어서
·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전자투표시스템 무료 제공해 기업 유치 치열
·  [CEO톡톡] 박현주 해외투자 갈증, 미래에셋 투자 어떻게 바뀌었나
·  제로페이 누적 결제 1천억 넘어서, 윤완수 "직불결제 인프라로 안착"
·  '우리은행장 권광석' 배려 박차훈, 새마을금고 신용공제 대표 누굴 뽑나
·  신한금융투자 '라임자산운용 사태' 폭풍 거세, 경영진 책임론 불가피
·  [오늘Who] 김범수, 텐센트 성공의 길 따라 카카오뱅크 키운다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  알에스오토메이션 맥스로텍, 로봇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