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오리온, 한국 중국 베트남 3국 생감자 스낵 합산매출 2천억 넘어서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20-01-15 11:16: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오리온의 생감자 스낵 포카칩이 베트남에서 3년 연속 스낵 매출 1위에 올랐다.

오리온은 대표 생감자 스낵 포카칩과 스윙칩의 2019년 한국, 중국, 베트남 합산매출이 2천억 원을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 한국, 중국, 베트남의 오리온 생감자 스낵 제품 사진. <오리온>

오리온은 2019년 베트남에서 포카칩 219억 원어치를 팔았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이 약 34% 늘어나며 3년 연속 생감자 스낵 매출 1위를 지켰다.

스윙칩 매출도 2018년과 비교해 약 19% 증가한 158억 원을 보였다.

중국에서는 스윙칩이 인기를 끌었다.

오리온은 2019년 중국에서 스윙칩 매출 830억 원을 올렸다. 매출이 2018년보다 15% 늘어났다. 

한국에서는 포카칩과 스윙칩 매출이 각각 724억 원, 190억 원을 보였다. 2018년과 비교해 포카칩 매출은 5.8%, 스윙칩 매출은 5.6% 증가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오리온을 대표하는 생감자 스낵들이 해외시장에서 사랑받으며 글로벌 스낵 브랜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며 “30여 년 동안 쌓아온 오리온만의 생감자 스낵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맛과 식감을 제품을 끊임없이 개발해 글로벌시장에서 스낵명가로 위상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국콜마, 중국과 북미에서 영업적자 줄이는 데 올해 실적 달려
·  코스맥스, 중국에서 화장품사업 호조로 매출 증가세 이어가
·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기지 베트남도 코로나19 영향받을까 ‘긴장’
·  "코로나19로 IT 피해 불가피", 삼성전자 LG전자는 상대적으로 덜해
·  코로나19로 LCD 가격 올라,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수혜
·  덕산네오룩스 목표주가 상향, "삼성과 중국에 올레드소재 공급 늘어"
·  중국 코로나19 하루 사망 97명으로 둔화, 확진자도 하루 648명 증가
·  [오늘Who] 허인철 오리온 생수 도전, '마셔보면 안다' 체험으로 승부
·  [Who Is ?] 김원석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 대표이사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