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LG전자, 로봇 권위자 MIT 교수 김상배와 로봇 기술 공동연구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0-01-15 10:31: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왼쪽부터)백승민 LG전자 로봇선행연구소장 상무,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 김상배 매사추세츠공대(MIT) 기계공학부 교수가 14일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LG전자 >
LG전자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와 손잡고 차세대 로봇 기술을 개발한다.

LG전자는 1월부터 김상배 MIT 기계공학부 교수와 로봇기술 공동연구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김 교수는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부문 산하 로봇선행연구소에서 연구에 참여한다.

김 교수는 2012년부터 MIT 생체모방 로봇연구소를 이끌며 4족보행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2006년에는 도마뱀처럼 벽을 타고 오르는 ‘스티키봇’을 발명했다. 스티키봇은 시사주간지 ‘타임’이 뽑은 2006년 최고의 발명품에 선정됐다.
 
LG전자는 김 교수와 협력해 MIT 생체모방 로봇연구소의 연구인력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물체조작기술을 연구하기로 했다. 물체조작기술은 로봇의 손이나 팔을 이용해 물체를 집거나 옮기는 기술을 말한다.
 
LG전자 관계자는 “LG전자의 감성인식·내비게이션 기술이 4족 보행과 물체조작 기술 분야 권위자인 김 교수와 협업으로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김 교수와 공동연구를 확대하고 로봇 인프라를 풍부하게 확보하기 위해 앞으로 미국 보스턴에 로봇 연구소 'LG 보스턴 로보틱스랩'을 설립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보스턴은 로봇 관련 기업과 스타트업이 모여 있는 지역이다.
 
김 교수는 "글로벌 가전업계를 선도해 온 LG전자와 함께 일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우리의 삶을 향상시킬 미래 로봇을 LG전자와 함께 고민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세계적 로봇공학자 김상배 교수와 공동연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보스턴에 로봇 연구거점을 마련함으로써 미래 성장동력인 로봇사업의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작년 5G스마트폰 점유율 43%로 1위, LG전자 10%로 3위
·  LG전자, 세탁기 특허 놓고 터키 가전회사와 치열한 소송전
·  [Who Is ?] 권봉석 LG전자 최고경영자 사장 겸 대표이사 내정자
·  LG 주가 '외국인 매수'에 5%대 올라 52주 신고가, LG 계열사는 혼미
·  LG화학 주가 6%대 급등, LG그룹 계열사 대체로 올라
·  중국에서 공장 일부만 가동, 반도체 가격 오르고 스마트폰 생산 차질
·  LG전자 올레드TV, 해외언론 선정 ‘최고의 TV’에 계속 뽑혀
·  [Who Is ?]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 사장
·  [오늘Who] 김현석 권봉석, CES에서 삼성과 LG전자의 '진화' 맞대결
·  아시아나항공 떠난 금호산업, 서재환 건설업으로 그룹 재건기반 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