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KT, 삼성서울병원과 협력해 5G통신 스마트병원 의료서비스 개발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20-01-14 16:09: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KT가 병원에 적용할 수 있는 5G통신서비스를 개발했다.

KT는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스마트 혁신병원 구축을 위한 혁신적 5G통신 의료서비스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 삼성서울병원 집무실에서 병리과 교수가 방금 촬영된 환자의 병리 데이터를 확인하고 있다. < KT >

KT와 삼성서울병원은 2019년 9월 스마트 혁신병원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은 뒤 △5G통신 디지털 병리 진단 △5G통신 양성자 치료정보 조회 △5G통신 수술 지도 △인공지능 기반 병실시스템 개선 △수술실 내 자율주행 로봇 등과 관련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검증을 완료했다. 

이를 위해 KT는 삼성서울병원에 기업전용 5G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수술실과 양성자 치료실 등에서 시범운영을 진행했다.

5G통신 디지털 병리진단은 각 분야의 교수들이 공간적 한계를 극복하고 함께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돕는다.

또 5G통신 양성자 치료정보 조회는 의료진이 CT나 MRI 등 양성자 치료정보를 병원 내 어디서든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지금까지 의료진이 양성자 치료정보를 조회하려면 교수 사무실과 양성자 센터 사이 1km 거리를 이동해야 했다.

5G통신을 활용하면 수술 관련 교육도 수술 집도의와 간호진, 수술 장비등이 복잡하게 위치한 수술실에서 벗어나 교육장에서 이뤄질 수 있다. 

KT는 삼성서울병원과 ‘5G통신 수술지도’를 개발했는데 이를 이용하면 수술 중인 교수 시점의 고품질 영상과 음성을 실시간으로 교육장에 모여 있는 학생들에게 전달할 수 있다. 

KT와 삼성서울병원은 수술실 편의를 위한 5G통신 자율주행 로봇, 입원 환자가 음성으로 병실을 지원할 수 있는 ‘스마트케어 기버’ 서비스 등도 함께 개발했다.

박승우 삼성서울병원 기획총괄 교수는 “삼성서울병원은 검증이 완료된 서비스를 바탕으로 앞으로 환자, 의료진, 방문객 등 삼성서울병원에 있는 모든 고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KT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장 부사장은 “KT의 5G통신을 바탕으로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의 이동성과 의료행위의 연속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삼성서울병원을 더욱 나아진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혁신병원으로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케이뱅크 행장후보에 김인회 이문환 심성훈, KT 자본확충안 제시했나
·  KT,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위해 임대료 최대 50% 감면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갤럭시S20 사전개통 시작하고 이벤트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서 나란히 상 받아
·  한국지역난방공사, KT와 손잡고 신재생에너지사업 확대
·  KT, 코로나19 대응 위해 직원들 순환 재택근무 결정
·  KT, '올레tv'에서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예방수칙 안내광고 송출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  손병석, 한국철도 보유 부동산 개발로 부채와 적자 메우기 총력전
·  현대건설에서 일하다 죽는 일 없게 하겠다는 박동욱 각오가 반갑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