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웅제약, 미국 바이오회사와 인공지능 기반 항암신약 공동연구 시작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0-01-14 13:42: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웅제약이 미국 바이오회사와 함께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항암신약 공동연구를 시작한다.

대웅제약은 12일 미국 바이오회사 A2A파마슈티컬스와 항암신약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소티리오스 스테지오폴로 A2A파마슈티컬스 사장(오른쪽)이 파트너십 계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A2A파마슈티컬스는 이번 계약에 따라 인공지능이 결합된 신약 설계 플랫폼 ‘스컬프트(SCULPT)’를 활용해 신규 화합물을 설계한다. 대웅제약은 A2A파마슈티컬스의 설계를 기반으로 항암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해 낸다.

스컬프트는 신약 물질의 약물성 등을 인공지능 학습으로 예측하여 암을 유발하는 표적에 최적화된 물질을 발굴하는 플랫폼 기술이다.

대웅제약은 스컬프트를 통해 항암신약 개발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개발에 투자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소티리오스 스테지오폴로 A2A파마슈티컬스 사장은 “두 회사의 협력을 통해 환자들에게 고품질의 의약품을 하루 빨리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이사 사장은 “A2A파마슈티컬스의 스컬프트 플랫폼에 대웅제약의 연구개발 역량을 접목해 항암신약의 개발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웅제약 우루사 매출 신기록 3년째 달성, 전승호 "처방영역 확대"
·  대웅제약, 브라질에서 보툴리눔톡신 품목허가 얻어 중남미 공략
·  [실적발표] 대웅제약, 화천기공, 브릿지바이오, 코오롱플라스틱
·  이대훈, 로봇과 사람이 함께 일하는 NH농협은행으로 빨리 간다
·  삼성SDS, 부산항만공사와 로테르담 물류센터 10년 운영계약 체결
·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  SKC, 신소재 기술 공모플랫폼 ‘스타트업 플러스’ 3기 모집
·  [오늘Who] 박승국, 한올바이오파마 신약으로 내년 바이오주 기대받아
·  [Who Is ?] 윤재춘 대웅제약 대표이사 사장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