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취임 일성, “절제된 검찰권 행사 필요”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0-01-13 17:44: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취임 일성으로 검찰권의 절제된 행사를 강조했다. 

이 지검장은 1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검찰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와 열망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라며 “인권을 보호하려면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1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검찰을 둘러싼 형사절차가 앞으로 크게 바뀔 것으로 내다봤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신설되는 점과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에 관련된 형사소송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 표결에 붙여진 점을 주요 변화로 제시했다. 

여기에 발맞춰 검찰도 최근 제정된 ‘인권보호 수사규칙’과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 등을 철저하게 준수해 인권을 보호하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생범죄와 관련된 형사부와 공판부를 강화할 방침을 내놓았다.

그는 “민생과 관련된 검찰 본연의 임무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현안 수사는 물론 국민 개인에게 중요한 민생과 직결된 사건에도 수사역량을 투입해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효율적 수사시스템으로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는 “경찰을 형사절차의 협력자이자 동반자로 확실하게 인식하고 경찰이 제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도 검찰의 임무”라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취임식 전 출근길에 문자 메시지 논란과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지만 대답하지 않았다.

이 지검장이 강남일 대전고등검찰청장(전 대검찰청 차장검사)에게 조롱하는 문자를 보냈다고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주장했다.

그러자 법무부는 이 지검장이 강 고검장에게 보낸 문자를 공개하면서 주 의원의 의혹 제기를 반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검찰, 삼성물산 합병 관련해 최지성 김종중 또 불러 조사
·  법무부, 대검 감찰부에 감찰3과 만들어 검찰 고위간부 감찰 강화
·  [오늘Who] 친문에 찍힌 금태섭, 민주당 강서갑 공천 가는 길 험난
·  추미애 “잘못된 수사관행 고치는 일이 국민 위한 검찰개혁의 밑거름”
·  박지원 "황교안 유승민 만나지 않아, 보수통합 과정에서 문제 생긴 듯"
·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4명으로 순식간에 급증, 사망자도 나와
·  국내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 발생, 해외여행 경험 없어 지역감염  
·  [오늘Who] 검사 윤석열, 이명박 겨냥해 법이라는 칼을 벼리다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