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민주당 영입 4호' 소병철 “검찰개혁 할 수 있다면 노력하겠다는 생각"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20-01-13 17:41: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더불어민주당 4번째 영입인재 소병철 순천대학교 석좌교수가 검찰개혁에 힘을 보태기 위해 정치에 발을 들였다는 태도를 보였다.

소 교수는 13일 민주당 정책 유튜브채널 ‘의사소통TV’에 출연해 “30년 가까이 법무·검찰 공무원으로 일했기 때문에 책임감을 느낀다”며 “(검찰개혁을 위해) 할 수 있다면 노력해 봐야겠다는 생각을 품게 됐다”고 말했다.
 
▲ 소병철 순천대학교 석좌교수.

정치를 시작할 때 민주당을 선택한 이유로 민주당이 검찰개혁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는 이유를 꼽았다.

소 교수는 “민주당의 가치인 ‘정의와 공정, 성장과 발전, 국민 안전, 평화 보장’ 등이 마음에 와 닿았고 검찰개혁에 관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노력을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개혁과 관련한 국민의 의견도 듣겠다고 했다. 그는 “검찰개혁에 관한 국민들 말씀을 듣기 위해 정치에 입문했다”고 덧붙였다.

소 교수는 “국민들이 생각하는 바람직한 검찰제도를 마련하고 국민의 인권과 존엄성이 보장되는 형사사법 절차를 만드는 데 노력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소 교수는 고검장을 지낸 검찰출신 인사로 1986년 사법시험 25회(사법연수원 15기)로 검사에 임관해 법무부 감찰국, 대검찰청 연구관, 법무부 검찰 1·2과장, 기획조정실장 등을 거친 ‘기획 전문가’로 꼽힌다.

대전지검장과 대구고검장을 거쳐 2013년 법무연수원장을 끝으로 공직을 떠난 뒤 변호사 개업을 하지 않고 교수의 길을 선택했다. 민주당 측은 "소 교수가 고위직 검찰출신으로는 이례적으로 전관예우를 거부했던 이력을 지닌다"며 "전관예우를 거부한 대쪽검사"라고 설명했다. 

소 교수는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에 3번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의사소통TV에서 “검사 출신 대부분이 변호사 개업을 하는데 그렇지 않은 선배도 있다는 것을 후배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민주당 지지율 36%, 미래통합당은 23%로 통합 전 합산치에 근접
·  법무부, 대검 감찰부에 감찰3과 만들어 검찰 고위간부 감찰 강화
·  [오늘Who] 고민정, 민주당 광진을에서 여성정치인 기린아 꿈꾸다
·  '조국백서' 김남국, 금태섭 향해 "저질 B급 정치를 안 하면 좋겠다"
·  전주갑에서 민주당 김윤덕 김금옥이 민주평화당 현역 김광수에게 우세
·  전주병에서 민주당 김성주 50.7%, 민주평화당 정동영 33.1%
·  민주당 지지율 41.1% 미래통합당 32.7%, 미래통합당 출범효과 미미
·  [오늘Who] 추미애, 윤석열 기세 누르기 위해 검찰인사 칼 빨리 꺼낼까
·  [Who Is ?] 추미애 법무부 장관
·  공모리츠시장 커져, 미래에셋대우 지분투자로 상장주관 적극 진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