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비트코인 910만 원대 공방, 가상화폐 '하락' 테마기업 주가 '상승'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20-01-13 17:03: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13일 오후 4시38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02종 가운데 81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떨어졌다. 20종의 시세는 올랐고 피즈토큰의 시세는 24시간 전과 같았다. <빗썸>
가상화폐 시세가 대체로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오후 4시38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02종 가운데 81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떨어졌다. 20종의 시세는 올랐고 피즈토큰의 시세는 24시간 전과 같았다. 

비트코인은 1BTC(비트코인 단위)당 914만3천 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0.4% 하락했다.

이더리움은 24시간 전보다 1ETH(이더리움 단위)당 0.68% 내린 16만1500원에, 리플은 24시간 전보다 1XRP(리플 단위)당 1.16% 떨어진 239.2원에 각각 거래됐다.

비트코인캐시는 1BCH(비트코인캐시 단위)당 29만8천 원에 사고팔려 24시간 전보다 0.53% 하락했고 라이트코인은 1LTC(라이트코인 단위)당 5만6500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0.88% 떨어졌다. 

주요 가상화폐의 하락폭을 살펴보면 이오스(-1.38%), 모네로(-1.81%), 스텔라루멘(-1.24%), 트론(-1.25%), 에이다(-0.5%), 체인링크(-3.8%), 이더리움클래식(-0.65%), 크립토닷컴체인(-1.62%), 비체인(-1.45%), 베이직어텐션토큰(-2.08%), 제트캐시(-1.05%), 퀀텀(-3.59%) 등이다. 

반면 비트코인에스브이(0.44%), 대시(0.42%), 넴(0.27%), 비트코인골드(1.06%) 등의 시세는 24시간 전보다 상승했다.

가상화폐 테마기업 주가는 대부분 올랐다. 

카카오 주가는 13일 직전 거래일보다 1.21% 상승한 16만7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는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 지분을 23% 정도 쥐고 있다. 

비덴트 주가는 2.7% 오른 8380원에, 옴니텔 주가는 0.73% 상승한 1375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비덴트와 옴니텔은 빗썸의 운영사인 빗썸코리아의 주주회사다.

SCI평가정보 주가는 0.75% 오른 2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CI평가정보는 가상화폐거래소 에스코인을 운영하고 있다.

우리기술투자 주가는 1.33% 높아진 2660원으로 장을 마쳤다. 우리기술투자는 두나무 지분 7.13%를 보유하고 있다.

반면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주가는 0.23% 떨어진 199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는 두나무 지분 6.75%를 들고 있다.

한일진공 주가는 1.48% 하락한 1천 원에 장을 끝냈다. 한일진공은 가상화폐거래소 케이씨엑스(KCX)의 주주회사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가상화폐 대부분 강세,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모두 올라
·  비트코인 1140만 원대 지켜, 가상화폐 시세와 테마기업 주가 '하락'
·  빗썸, 싱가포르 가상화폐거래소 비트맥스와 손잡고 경쟁력 강화
·  비트코인 1160만 원대 공방, 가상화폐 시세 대부분 내림세
·  비트코인 1150만 원대로 밀려, 가상화폐 시세 대부분 내림세
·  가상화폐 시세와 테마기업 주가 ‘혼조’, 비트코인은 1180만 원선 공방
·  비트코인 1180만 원선 공방, 가상화폐 시세 방향 못 잡아
·  [오늘Who]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장수CEO' 잇기에 실적악화 뼈아파
·  [Who Is ?]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
·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4명으로 순식간에 급증, 사망자도 나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