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양식품, 불닭볶음면 등 라면 수출호조로 작년 실적 신기록 낸 듯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20-01-13 10:55: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양식품이 라면 수출 호조에 힘입어 2019년 사상 최대 실적을 낸 것으로 추정됐다.

심지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13일 “삼양식품은 전체 매출의 약 88%를 차지하는 면류 수출 호조로 2019년 사상 최대 실적이 기대된다”며 “2020년에도 중국 내륙지역에 진출하면서 면류 해외 매출이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전인장 삼양식품 회장.

삼양식품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5349억 원, 영업이익 787억 원을 거둔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42.7% 늘어나는 것이다.

2019년 라면 수출로 2628억 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추산됐다. 2018년과 비교해 32.4% 증가한 수치다.

특히 2019년 4분기 중국 광군제 효과로 10월 한 달에만 중국 라면 수출로 150억 원을 거뒀다. 

삼양식품은 2019년 1월 중국 총판회사를 유베이로 바꿔 중국 전 지역에 유통망을 확보했다. 오프라인 유통망을 2, 3선 도시로 확대하며 중국 매출에서 오프라인 비중을 45~50%까지로 늘렸다.

또 신제품 출시와 온라인전용 제품군이 호실적을 냈고 불닭소스류 판매 역시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삼양식품은 2020년에도 유베이와 계약을 통해 중국 온라인 판매채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다양한 신제품을 내놓는 등 중국 라면시장 점유율 확대에 힘을 실을 계획을 세워뒀다.

심 연구원은 “삼양식품은 2019년 기준으로 불닭볶음면 제품 라인의 매출비중이 40% 수준까지 상승했고 앞으로도 신제품 추가 출시 등으로 실적 증가에 기여할 것이 기대된다”며 “삼양식품은 2020년에도 불닭볶음면의 약진에 힘입어 수출 실적이 주가를 견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해태제과식품 삼양식품 CJ제일제당 10%대 이상 급등, 식품주 뛰어
·  식품주 강세, SPC삼립 해태제과식품 뛰고 대상홀딩스는 대폭 떨어져
·  하림지주 매일유업 CJ제일제당 주가 8%대 급락, 식품주 대체로 약세
·  패션업계 대량생산 '패스트 패션' 지고 환경보호 '지속가능 패션' 뜬다
·  박철규, 삼성물산 패션부문 숙제 '에잇세컨즈' 실적개선 불씨 살린다
·  미국에서 가정간편식 수요 급증, 강신호 CJ제일제당 투자 수확 빨라져
·  [오늘Who] 삼양식품 오너부부 전인장 김정수, 일감 몰아주기 '궁지'
·  해외언론 “앙골라 액체화물운반선 최대 4척 놓고 한국과 중국이 경합”
·  [CEO톡톡] KB금융지주 지배구조 씨 뿌린 윤종규, 연임 또 도전할까
·  삼성SDI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배터리와 전자재료 매출 급감"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