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차 우버와 '도심 항공모빌리티' 협력계약, 정의선 "끊임없는 혁신"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1-08 12:05: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과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가 7일 미국 라스베이거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의 현대차 전시관에서 우버와 ‘도심항공모빌리티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차량공유기업 우버와 ‘하늘을 나는 개인 비행체’를 기반으로 한 도심 항공모빌리티(UAM)사업에서 협력한다.

현대차그룹은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의 현대차 전시관에서 우버와 ‘도심 항공모빌리티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계약식은 두 회사가 공동으로 개발한 실물 크기의 개인용 비행체(PAV) 콘셉트 ‘S-A1’ 앞에서 진행됐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과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가 직접 계약식에 참석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우버와 협력 등을 토대로 인간의 이동을 자유롭게 할 새로운 기술 개발과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사람들의 이동 한계를 재정의하고 이를 통해 더욱 가치있는 시간을 선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끊임없이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라 코스로샤히 CEO는 “현대차의 대규모 제조 역량은 (도심항공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하는)우버엘리베이트에 커다란 진전을 가져다 주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의 자동차산업 경험이 항공택시 사업으로 이어진다면 하늘을 향한 우버의 플랫폼은 더욱 가속화하고 전세계 도시에서 저렴하면서도 원활한 교통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우버와 파트너십을 구축해 도시와 도시를 연결하는 혁신적 모빌리티서비스를 구현함으로써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고성능 N 철학 담아 협업한 'N스페셜에디션 자전거' 공개
·  현대차 노사, 코로나19 비상대응체계 구축하고 지역사회 지원 뜻 모아
·  현대차 노조, 코로나19 감염 막기 위해 비상체제 들어가
·  현대차, 코로나19 국내 확산으로 공장 가동 정상화 예측도 힘들어
·  현대차, 방탄소년단의 수소캠페인 영상을 미국 타임스퀘어에서 공개
·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  [Who Is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  [오늘Who] 정의선, 현대차 '하늘을 나는 차' 향해 큰 걸음 성큼성큼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  손병석, 한국철도 보유 부동산 개발로 부채와 적자 메우기 총력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