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외국언론 “삼성전자, 갤럭시폴드2 가격 낮추려 전작 AP 사용할 듯”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0-01-08 11:17: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삼성전자 폴더블(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2(가칭)' 상상도. <레츠고디지털>
삼성전자가 다음 폴더블(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2(가칭)’의 가격을 낮추기 위해 갤럭시폴드에 사용됐던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고 외국언론이 전했다.

AP는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시스템반도체를 말한다.

8일 IT매체 샘모바일은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2에 퀄컴의 ‘스냅드래곤855’를 사용해 가격을 낮출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냅드래곤855는 앞서 출시된 폴더블폰 갤럭시폴드에 탑재됐던 부품이다.

퀄컴은 최근 신형 AP ‘스냅드래곤865’를 내놨는데 삼성전자가 이를 다음 폴더블폰에 사용하지 않는 것은 비싼 폴더블폰 가격을 낮추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업계에서는 갤럭시폴드2가 100만 원대 또는 그 이하의 가격대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갤럭시폴드 출고가는 240만 원 수준이다.

최근 갤럭시폴드2가 5G통신을 지원하지 않고 4G LTE만을 지원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돼 저렴한 폴더블폰의 출시 가능성에 힘을 싣고 있다.

샘모바일은 “삼성전자가 지난해의 하드웨어를 사용하는 것은 타당하다”며 “일부 부품과 기능을 희생하더라도 폴더블 기기의 진입장벽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극자외선 노광장비 쟁탈전 치열, 삼성전자 공정 확대로 발등에 불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판매 2시간30분 만에 품절
·  삼성전자, 사회공헌 매칭기금으로 올해 118억 출연 결정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미국 극자외선 공정의 소재 스타트업에 투자
·  외국매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엣지디스플레이에 버튼 가능성"
·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내이사로 한종희 최윤호 합류
·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20울트라’ 인기, 고배율 카메라시장 성장”
·  [오늘Who] 노태문, 삼성전자 접는 스마트폰의 주류 만들기 출발선에
·  [Who Is ?]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