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주유소 휘발유 가격 4주째 올라, 리터당 전국 평균 1544원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12-13 15:54: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4주째 올랐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오피넷에 따르면 12월 둘째 주(9~13일)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4.4원 오른 리터당 1544.1원으로 집계됐다.
 
▲ 12월 둘째 주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리터당 1544.1원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경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1.8원 상승한 리터당 1382.7원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휘발유 판매가격은 서울이 지난주보다 3.5원 상승한 1628.4원으로 가장 비쌌다.

전국 평균가격보다 84.3원 높았다.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7.6원 오른 1517.8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쌌다.

상표별 평균가격은 SK에너지가 1558.8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1513.4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13일 서울의 휘발유 평균가격은 전날보다 0.61원 내린 리터당 1629.28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가격은 1470.68원으로 전날보다 0.81원 떨어졌다.

12월 둘째 주(금요일 제외) 평균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는 직전 주보다 2.1달러 오른 배럴당 63.8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1단계 합의, 석유수출국기구와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규모 확대 합의 등 영향으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주유소 휘발유 가격 9주째 올라, 리터당 전국 평균 1571.1원
·  국제유가 올라, 리비아 군벌이 송유관 폐쇄해 원유 공급 차질
·  "SK이노베이션 주식 매수할 기회", 정제마진 점진적 회복흐름 나타나
·  국제유가 올라, 미중 1단계 무역합의로 에너지 수요 증가 전망
·  국제유가 하락, 미국 석유제품 재고 늘어 원유 재고부담 커져
·  국제유가 소폭 반등,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투자심리 회복
·  [Who Is ?]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  '친박' 백승주, 박정희 고향 구미갑 경쟁자 많아 재선 고지 '험난'
·  [오늘Who] 라정찬 선고공판 임박, 네이처셀 관절염 신약개발 '이상무'
·  게임빌 부진 너무 깊고 길다, 송병준 해외진출 확대로 활로 찾을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