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금융위, 오픈뱅킹 전면실시 앞서 보안위험 대비 합동훈련 실시
박안나 기자  annapark@businesspost.co.kr  |  2019-12-13 14:40: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융위원회가 오픈뱅킹 전면 실시를 앞두고 정보기술 위험(IT 리스크)에 대비하는 합동훈련을 실시한다.

금융위원회는 금융결제원과 함께 13일 오후 4시부터 서울시 역삼동에 위치한 금융결제원에서 오픈뱅킹 전면실시에 앞서 ‘정보기술 위험(IT 리스크) 합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금융위원회는 금융결제원과 함께 13일 오후4시부터 서울시 역삼동에 위치한 금융결제원에서 오픈뱅킹 전면실시에 앞서 ‘정보기술위험(IT리스크) 합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에는 금융위원회와 금융결제원, 금융감독원, 금융보안원, 신용정보원, 기업은행 등 유관기관과 금융회사, 핀테크기업이 참여한다.

금융위는 오픈뱅킹 실시와 관련된 다양한 위기상황에 대비하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합동훈련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18일 오픈뱅킹이 전면 실시되면 IT 리스크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디도스 공격, 악성코드 유포, 자료유출, 전산장애 등 대표적 위험사례를 놓고 각 기관별 대응체계를 점검하기로 했다.

2월 금융위는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오픈뱅킹 도입방안을 수립한 이후 관계기관 점검회의 등을 거쳐 오픈뱅킹 리스크 요인에 관한 보안성 확보조치를 추진해 왔다.

오픈뱅킹 보안성 확보를 위해 △금융결제원의 이용 적합성 승인과 기능테스트, 금융보안원의 보안점검을 통과한 핀테크업체에 한해 참여 허용 △기존 운영시스템 저장용량을 4TB에서 60TB로 증설하고 24시간 이상거래 탐지(FDS)시스템 가동 등 중계시스템 안정성 확보 △이용기관 보증보험 가입을 통해 부정사용 등 금융사고시 운영기관(또는 금융회사)의 신속한 소비자 피해 보상체계 구축 등이 시행됐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훈련을 통해 오픈뱅킹 업무와 관련한 사고에 대비해 전체 참여기관 사이에 상황 전파와 예방·대응·복구체계를 마련하는 등 대국민 금융서비스 편익과 안전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2020년부터는 더욱 안전하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오픈뱅킹을 위해 보안관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융위 금감원, 법률구조공단 서민금융진흥원과 '불법추심' 법률지원
·  금융위, ‘데이터3법’ 개정 맞춰 금융데이터 거래소 시범운영
·  은성수, 은행장 간담회에서 "소비자 보호 강화해 국민신뢰 회복해야"
·  [오늘Who] 은행장 만나는 은성수, '규제 채찍' 다른 손에 '당근' 줄까
·  금융위원회, 설연휴 중소기업에 12조8천억 금융지원
·  9억 넘는 주택 보유자의 전세대출보증 20일부터 전면제한
·  은성수, 저축은행 CEO 만나 "지금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 공급해야"
·  [Who Is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  '친박' 백승주, 박정희 고향 구미갑 경쟁자 많아 재선 고지 '험난'
·  [오늘Who] 라정찬 선고공판 임박, 네이처셀 관절염 신약개발 '이상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