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차, 전기버스 일렉시티로 '기술대상' 산업부 장관상 받아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2-13 14:17: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가 전기버스 일렉시티를 만든 공로를 인정받았다.

현대차는 1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일렉시티'.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국내 최고 권위의 기술상으로 우수 신기술과 신제품 개발에 공헌한 기업에게 시상되는 정부포상이다.

심사대상은 국내에서 개발·상용화에 성공하고 산업 파급효과가 큰 기술이며 기술의 독창성과 난도, 확장성, 산업재산권, 기술개발역량, 사업화기반 구축 여부 등이 평가된다.

일렉시티는 현대차가 2010년부터 8년 동안 개발해 2017년 출시한 도시형 대형 전기버스다.

현대차는 일렉시티의 전기구동시스템과 배터리시스템의 제어기를 자체개발했으며 핵심 부품을 포함한 국산 부품의 비중을 97%까지 높였다.

256kWh 대용량 고효율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으로 최대 319km를 주행할 수 있다.

국내 주행환경에 적합한 시스템과 차량성능이 구현됐으며 시내버스 용도에 최적화한 안전편의사양도 적용됐다.

친환경성과 경제성도 일렉시티의 강점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일렉시티를 1년 동안 운행하면 CNG(압축천연가스)버스보다 연간 약 126톤의 이산화탄소를 적게 배출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30년생 소나무 1만9천 그루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와 비슷한 양이다.

연료비는 하루에 평균 266km를 주행한다고 가정했을 때 10년 운행 때 CNG버스보다 약 2억9천만 원을 덜 쓰게 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작년 매출 100조 첫 넘어서, 영업이익 7년 만에 반등 3조 회복
·  현대차, 제네시스 GV80 흥행 이어가기 위해 GV70 출시도 서두를까
·  현대차 고성능차 벨로스터N, 미국에서 '운전이 가장 재밌는 차' 뽑혀
·  정의선 다보스포럼 3년 만에 참석, 수소에너지와 모빌리티 비전 제시
·  정의선, 수소 CEO총회에서 "수소사회 구현 위해 원가저감 이뤄져야"
·  한국전력, 광주 나주 이어 세종에서 전기버스 충전서비스 시작
·  중국, 한국산과 미국산 태양광 폴리실리콘에 반덤핑관세 5년 더 연장
·  김형, ‘푸르지오' 아파트 공격적 분양으로 대우건설 기업가치 높인다
·  면세점 실적 회복세에 우한 폐렴이 찬물 끼얹나, 롯데 신라 신세계 긴장
·  벤츠 BMW 친환경차와 SUV 대거 내놔, 올해도 수입차는 ‘독일 천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