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아시아나항공 매각협상 난항, 협상시한 성탄절 전후까지 연장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19-12-12 18:07: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아시아나항공 매각협상 시한이 올해 성탄절 전후로 연장됐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12월 넷째주인 성탄절 전후 시점까지 협상시한을 연장하고 거래조건을 협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12월 넷째주인 성탄절 전후 시점까지 협상시한을 연장하고 거래조건을 협의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한 배타적 협상시한은 12일로 정해져 있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 매각협상에서 최대 쟁점은 아시아나항공 기내식과 관련한 특별손해배상 한도 보장문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과 관련된 계열사에 부당한 지원을 했다는 논란을 두고 조사를 마치고 제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공정위의 조사로 막대한 과징금이 나중에 부과될 가능성을 대비해 금호산업에 특별손해배상 한도를 최소 10%이상 보장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금호산업은 특별손해배상 한도 비중이 과도하다면서 축소해달라는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절차가 올해 안으로 마무리 되지 않으면 매각 주도권은 채권단인 KDB산업은행으로 넘어간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와 노사발전 태스크포스 운영하고 교섭 지속
·  아시아나항공, 제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공식 항공사로 뽑혀
·  HDC현대산업개발 주식 중립의견 유지, "주택분양 부진해 실적 부담"
·  HDC현대산업개발,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 작년 4분기도 유지
·  금융위원회, 설연휴 중소기업에 12조8천억 금융지원
·  HDC현대산업개발, 임원 부조리를 익명으로 신고하는 시스템 구축
·  [오늘Who] 이동걸 산업은행의 기업 매각 숨가빴다, 타이밍은 아쉬움
·  [Who Is ?] 박세창 아시아나IDT 대표이사 사장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