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올해 스마트폰 점유율 1위", 내년은 화웨이 제재가 변수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2-12 17:27: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이 3억 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 스마트폰시장 점유율의 향배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여부에 따라 갈릴 것으로 보인다.
 
▲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1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9년 스마트폰 3억230만 대를 출하해 시장 점유율 21.3%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자는 2018년 출하량 2억9130만 대로 20.3%의 점유율을 거뒀는데 올해 3억 대를 넘어서면서 점유율도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는 2억5100만 대를 출하해 점유율 17.7%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 2억580만 대보다 출하량이 늘어나면서 14.4%였던 점유율도 3%포인트 이상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르면서 글로벌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내수시장에서 '애국소비'에 힘입어 1위 삼성전자와의 격차를 오히려 좁힌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2020년에도 미국 제재가 이어지면 화웨이 점유율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지속되면 2020년 글로벌 스마트폰시장이 3.4% 역성장하고 화웨이 점유율은 15.5%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삼성전자 점유율은 22.9%로 높아지면서 화웨이와 격차를 벌릴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완화되면 화웨이는 2020년 2억5900만 대를 출하하면서 점유율을 17.7%로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때 삼성전자는 3억270만 대를 출하해 점유율이 20.6%로 소폭 하락하게 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  삼성전자 주가 2%대 반등, SK하이닉스도 올라 동반상승
·  김현석, 똑똑한 세탁기와 건조기로 삼성 맞춤형가전 인기 이어간다
·  미국 화웨이 족쇄는 풀지 않아, 삼성전자 반사이익 기회 당분간 지속
·  삼성전자 다음 스마트폰 갤럭시S20의 디스플레이 성능에 아쉬운 반응
·  삼성, 설 앞두고 협력회사에 물품대금 조기지급하고 직거래장터 열어
·  외국매체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플립Z는 문자 보내기에 편하지 않아"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은퇴해도 새사업 '원격진료'는 쥔다
·  [Who Is ?] 강기정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
·  '친박' 백승주, 박정희 고향 구미갑 경쟁자 많아 재선 고지 '험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