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올해 스마트폰 점유율 1위", 내년은 화웨이 제재가 변수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2-12 17:27: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이 3억 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 스마트폰시장 점유율의 향배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여부에 따라 갈릴 것으로 보인다.
 
▲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1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9년 스마트폰 3억230만 대를 출하해 시장 점유율 21.3%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자는 2018년 출하량 2억9130만 대로 20.3%의 점유율을 거뒀는데 올해 3억 대를 넘어서면서 점유율도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는 2억5100만 대를 출하해 점유율 17.7%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 2억580만 대보다 출하량이 늘어나면서 14.4%였던 점유율도 3%포인트 이상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르면서 글로벌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내수시장에서 '애국소비'에 힘입어 1위 삼성전자와의 격차를 오히려 좁힌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2020년에도 미국 제재가 이어지면 화웨이 점유율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지속되면 2020년 글로벌 스마트폰시장이 3.4% 역성장하고 화웨이 점유율은 15.5%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삼성전자 점유율은 22.9%로 높아지면서 화웨이와 격차를 벌릴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완화되면 화웨이는 2020년 2억5900만 대를 출하하면서 점유율을 17.7%로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때 삼성전자는 3억270만 대를 출하해 점유율이 20.6%로 소폭 하락하게 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종근당과 휴온스, 보툴리눔톡신 강자 메디톡스 주춤한 틈 파고든다
·  메디톡스 수많은 소송전 결과 적자, 법적 공방 끝이 안 보여 불안 커져
·  휴젤 보툴리눔톡신 영토 확장, 손지훈 중국 이어 유럽 미국도 뚫는다
·  GS리테일 GS홈쇼핑 합병 시너지 어디서 찾나, 허연수 결국은 디지털
·  코리아세븐 수익성 회복 고전, 최경호 프리미엄 편의점 확대 전력투구
·  BGF리테일 편의점CU 해외진출 확대, 이건준 아세안과 인도 두드려
·  KB국민카드 동남아 진출 적극, 이동철 ESG경영 전방위 확대 앞세워
·  허인 KB국민은행 ESG경영 뿌리내리기, 은행 전무로 ESG책임자 중용
·  KB증권 금융소비자법 대비해 내부통제 강화, 박정림 징계 결정도 감안
·  삼성SDI, 배터리 음극재 개발에 한솔케미칼과 범삼성 연합전선 구축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