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경실련 "청와대 공직자의 부동산 가격 3년간 평균 3억 넘게 올라"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19-12-11 18:12: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김헌동 경실련 본부장.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일한 고위공직자들의 부동산 가격이 3년 동안 평균 3억 원 넘게 올랐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1일 서울 혜화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정부 출범 후 청와대에서 일한 고위공직자 가운데 2017년 1월부터 올해 11월까지 재산을 신고한 65명의 부동산 재산현황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65명이 공개한 부동산 가운데 시세 파악이 쉬운 아파트와 오피스텔만을 대상으로 국민은행 부동산 시세자료를 활용해 분석했다.

분석결과 청와대 참모 65명이 보유한 부동산 가격은 3년 동안 평균 3억2천만 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보유한 부동산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청와대 참모는 주현 전 중소벤처비서관으로 13억8천만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 비서관을 포함해 청와대 전현직 참모 6명의 부동산 가격이 10억 원 넘게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가장 많은 주택을 보유한 청와대 참모는 박진규 통상비서관으로 4주택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3주택을 보유한 참모도 5명이며 2주택 이상인 참모는 37%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현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은 “정부가 부동산 투기를 조장하고 집값 폭등을 외면하면 청와대 참모들의 불로소득만 늘려주려 한다는 국민적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HDC현대산업개발, 올해 19개 단지에 2만175세대 공급계획
·  9억 넘는 주택 보유자의 전세대출보증 20일부터 전면제한
·  한성희, 포스코건설 맡아 해묵은 '라돈아파트' 논란과 작별 결단하나
·  문재인 지지율 45.1%로 하락, ‘부동산대책’은 긍정평가 우세
·  김상조 "부동산 하향안정이 목표", 강기정 "매매허가제에 귀 기울여야"
·  반도건설 ‘세종 반도유보라’, 에너지 베스트 아파트단지 우수상 받아
·  황교안 “대통령이 야당 탓만 반복하면 협치는 허상"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오늘Who] 이국형, 한국투자부동산신탁의 개인 부동산관리 틈새공략
·  [Who Is ?]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