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코스피 4거래일 올라 2100선 회복, 코스닥도 사흘 만에 상승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  2019-12-11 17:07: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코스피지수가 4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210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지수는 3거래일 만에 상승했다.
 
▲ 1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7.62포인트(0.36%) 오른 2105.62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1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7.62포인트(0.36%) 오른 2105.62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지수가 2100선을 넘어 마감한 건 11월28일 이후 처음이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면서 전날 미국 증시도 하락했다”며 “이 영향으로 코스피지수도 장 초반 하락했지만 전기전자 관련주 중심으로 기관투자자의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 마감했다”고 말했다.

미국은 15일부터 165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을 대상으로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고 예고했는데 현실화할지를 놓고 전망이 엇갈리면서 시장에서도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진이 추가 관세를 연기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와 상반된 발언도 나오고 있다.

코스피에서 기관투자자가 1444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는 각각 1747억 원, 67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삼성전자(0.78%)와 LG화학(0.50%) 등의 주가가 올랐다.

SK하이닉스(-0.12%), 네이버(-0.29%), 삼성바이오로직스(-0.26%), 현대차(-0.83%), 현대모비스(-0.39%), 셀트리온(-1.20%), 신한지주(-0.91%) 등의 주가는 내렸다.

11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02포인트(0.32%) 오른 629.13으로 장을 마쳤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전날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 상승 등의 영향으로 반도체 관련주를 중심으로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의 동반매수세가 유입돼 상승 마감했다”고 말했다.

코스닥에서 외국인투자자는 222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와 기관투자자는 각각 43억 원, 17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CJENM(1.94%), 스튜디오드래곤(0.66%), 케이엠더블유(1.43%), 휴젤(2.72%), SK머티리얼즈(0.83%), 파라다이스(1.33%) 등의 주가가 올랐다.

셀트리온헬스케어(-0.33%), 에이치엘비(-4.91%), 펄어비스(-1.65%), 헬릭스미스(-1.59%) 등의 주가는 내렸다.

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4원 오른 달러당 1194.7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약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내려
·  코스피 코스닥 장중 동반상승 유지, 조일알미늄 쌍방울 한네트 급등
·  코스피 코스닥 장중 상승폭 커져, 우성사료 남선알미늄 크루셜텍 급등
·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모두 올라, 현대차 7%대 상승
·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혼조, 삼성전자 셀트리온 올라
·  코스피 '외국인과 기관 매도'에 소폭 하락, 코스닥은 강보합
·  코스피 코스닥 장중 동반상승 유지, 명문제약 백광산업 태웅 급등
·  코스피 코스닥 1% 안팎 동반상승 출발, LG상사 크루셜텍 엔피디 급등
·  코스피 코스닥 1%대 동반상승 출발, 체시스 보령제약 뉴프렉스 급등
·  코스피 코스닥 장중 동반상승 유지, 한진 영흥철강 KT서브마린 급등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