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차, 두바이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 1200여 대 공급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2-11 12:18: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8세대 쏘나타의 하이브리드 택시모델을 1200여 대 공급한다.

현대차는 11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도로교통청 산하 DTC와 아랍에미리트의 최대 규모 택시기업 카즈택시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현대자동차 '쏘나타 하이브리드'.

현대차가 카즈택시에 공급할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는 모두 1232대로 현대차가 중동에서 수주한 하이브리드 택시물량 가운데 최대다.

현대차는 2018년 LF쏘나타의 하이브리드 택시 공급을 시작으로 두바이에 택시를 수출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2020년 두바이 하이브리드 택시 발주물량의 77.9%를 맡게 됐다.

현대차에 따르면 2019년 하반기 기준으로 두바이에서 모두 2241대의 하이브리드 택시가 운행되고 있다.

앞으로 현대차의 두바이 하이브리드 택시 점유율은 기존 13%에서 2020년 말 62.5%까지 늘어난다.

현대차는 앞으로 두바이에서 친환경차를 선도하는 완성차기업으로 이미지를 강화하고 향후 아랍에미레이트를 비롯 다른 중동 국가로도 판매를 확대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연간 15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두바이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를 대량 공급함으로써 친환경 브랜드 이미지를 널리 알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우수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중동에서 판매를 확대하고 브랜드 인지도 향상에 힘써 아랍에미리트 친환경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수소차 넥쏘의 올해 국내 판매목표로 1만100대 잡아
·  현대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제네시스 GV80 판매로 이익 증가 예상"
·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판매 시작, 가격은 6580만 원부터
·  삼성전자 작년 미국 특허취득 2위, LG전자 6위, 삼성디스플레이 17위
·  중부발전 제주풍력 잉여전력으로 수소 생산, 박형구 "수소경제 선도"
·  현대차 미국 항공우주전문가 영입, '하늘 나는 운송수단' 전략 강화
·  삼성엔지니어링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실적과 수주 모두 증가 가능"
·  [오늘Who] 김범년, 한전KPS의 UAE 원전 정비수주 놓고 걱정 커져
·  [Who Is ?] 김범년 한전KPS 사장
·  서우석, 방탄소년단 힘으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랫폼 독립 이룰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