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접속제한 풀어, 노조도 특근거부 철회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2-11 10:49:2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전국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현대차 노조)가 이번주 정상적으로 휴일근무를 하기로 했다.

울산 공장의 와이파이(초고속 무선인터넷) 접속 제한조치에 대응해 이번주 특근을 거부하겠다는 결정을 거둔 것이다.    
 
▲ 하부영 전국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지부장.

현대차 노조는 11일 오전 9시 울산 공장에서 긴급 운영위원회 비상간담회를 열고 회사가 와이파이 접속 제한조치를 푼 데 따라 이번주 특근거부를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차 노사는 관련 사안을 두고 12월22일까지 실무협의를 진행한다.   

노조는 “와이파이 일방적 차단 및 안전교육 집체교육 뒤 통근버스 배차 추진 등 2가지 사안과 관련해 회사와 시간을 두고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2가지 사안과 관련해 기존 태도를 지키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노조는 “집행부는 와이파이 일방차단 및 안전교육 변경에 동의할 수 없음을 명확히 밝힌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6일 울산공장의 와이파이 접속시간을 제한하겠다는 공문을 사업장에 전달하고 9일부터 이를 시행했다.

이에 노조는 9일 이번주 특근을 하지 않겠다고 대응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고가 자동차 판매비중 늘어 긍정적"
·  현대차, 제네시스 올해 판매목표 11만6천 대로 작년보다 40% 높여
·  현대차 작년 매출 100조 첫 넘어서, 영업이익 7년 만에 반등 3조 회복
·  현대차, 제네시스 GV80 흥행 이어가기 위해 GV70 출시도 서두를까
·  현대차 고성능차 벨로스터N, 미국에서 '운전이 가장 재밌는 차' 뽑혀
·  정의선, 수소 CEO총회에서 "수소사회 구현 위해 원가저감 이뤄져야"
·  "한온시스템 주가 상승 가능", 현대차 GM에 전기차부품 공급 늘어
·  [오늘Who] 현대건설 해외수주 늘린 박동욱, 수익성 높이기는 남았다
·  [Who Is ?] 안건희 이노션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IBK기업 사태 풀리나, 윤종원 출근 위해 당정도 대화 가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