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유한양행 주당 0.05주 무상증자, "중장기적 회사 발전 위해"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19-12-10 17:11: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유한양행이 무상증자를 실시한다.

유한양행은 2020년 1월1일 주주명부에 등재된 주주에 한해 1주당 0.05주의 비율로 신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

1주당 액면가는 5천 원으로 모두 59만4247주가 신주 발행된다.

우선주 주주도 보통주 주주와 동일하게 보통주로 배정된다. 단수주(1주 미만의 주식)는 상장 초일 종가를 기준으로 현금지급하게 된다.

신주 수는 59만4247주이며 신주의 상장 예정일은 2020년 1월22일이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1월에도 무상증자를 실시했다”며 “올해도 중장기적 회사 발전을 위해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헬릭스미스 1주당 0.25주 무상증자 결정, "주주가치 높이기에 기여"
·  유한양행, 신약 기술수출 단계별 수수료 계속 받아 올해 실적개선 가능
·  유한양행, 얀센에게 폐암치료제 단계별 기술료로 432억 받기로
·  유한양행 주가 초반 급등, 폐암 치료제 기술수출료 430억 받아
·  [4월6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헬릭스미스 주가 초반 올라, 무상증자 결정이 호재로 작용
·  청주 흥덕구, 장관 지낸 민주당 도종환과 4선 통합당 정우택 뜨거워졌다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케이블TV 인수전 수면 아래 눈치작전
·  [CEO&주가] 박정국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방점, 주가는 지배구조 부담
·  미래에셋대우, 코로나19로 공격적 투자 따른 수익성 악화 부담 안아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