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유한양행 주당 0.05주 무상증자, "중장기적 회사 발전 위해"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19-12-10 17:11: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유한양행이 무상증자를 실시한다.

유한양행은 2020년 1월1일 주주명부에 등재된 주주에 한해 1주당 0.05주의 비율로 신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

1주당 액면가는 5천 원으로 모두 59만4247주가 신주 발행된다.

우선주 주주도 보통주 주주와 동일하게 보통주로 배정된다. 단수주(1주 미만의 주식)는 상장 초일 종가를 기준으로 현금지급하게 된다.

신주 수는 59만4247주이며 신주의 상장 예정일은 2020년 1월22일이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1월에도 무상증자를 실시했다”며 “올해도 중장기적 회사 발전을 위해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유한양행,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함께 뇌질환 신약개발 추진
·  [2월20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LIG넥스원, 주주가치 강화 위해 자사주 90억 규모 사기로
·  현대건설 670억 규모 현금배당 결정, 보통주 600원 우선주 650원
·  [오늘Who] 이정희, 유한양행 '연매출 6조' 폐암치료제 임상 매달려
·  [Who Is ?]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  알에스오토메이션 맥스로텍, 로봇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  카드업계 점유율 싸움, '출혈경쟁' 피해 저비용 고효율 마케팅에 집중
·  공기업 취업문 올해 상반기 넓어져, 취업준비생이라면 이것은 알아야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