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호텔롯데, ‘여가친화기업’에 뽑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받아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19-12-10 16:47: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백승훈 호텔롯데 경영지원부문장(왼쪽)이 10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고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호텔롯데>
호텔롯데가 '여가친화기업'으로 뽑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았다.

호텔롯데는 10일 서울시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2019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았다.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직원 행복 창조'라는 경영이념 아래 직원들이 일과 삶의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꾸준히 근로제도 와 복리후생을 개선하고 확충한 결과 장관표창이라는 영광스러운 결과를 얻게 됐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호텔이라는 자부심으로 건강한 기업문화를 전파하는 데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가친화기업 선정과 지원사업은 2012년부터 해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해 진행하고 있다.

노동자가 일과 여가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하는 데 모범적으로 앞장서는 중소·중견·대기업 및 공기업을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해 시상한다. 

올해는 서면 심사와 현장 조사, 임직원 인터뷰, 인증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모두 48개의 기업이 선정됐다. 대기업부문에서 호텔롯데가 유일하게 장관표창을 받았다.

호텔롯데는 △'직원이 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기 위한 '기업문화TFT' 구성 △최장 2주까지 쓸 수 있는 '비타민 휴가' 운영 △주 40시간을 기준으로 'PC 오프(PC-OFF)' 제도 시행 △국내외 체인호텔 이용 지원 및 생일 기념 호텔 상품권 지급 등으로 선진적 기업 문화를 정착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호텔롯데는 직원들에게 일과 여가생활의 균형을 위해 △최대 2년 여성 육아휴직과 남성 육아휴직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자녀를 둔 여성직원이 최장 1년 동안 휴직할 수 있는 자녀 입학돌봄 휴직 △퇴직 후 진로설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 '라온하제' 등을 운영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콘텐츠진흥원에서 게임 떼어내 '한국게임진흥원' 설립 탄력받아
·  신동주 신동빈 이제 화해하나, 한국과 일본 롯데 계열분리 가능성 주목
·  까사미아, 신세계 지원사격에도 홈퍼니싱 경쟁 치열해 적자탈출 고전
·  신동빈, 신격호 유산을 롯데 사회재단에 넘겨 분쟁 불씨 원천차단하나
·  롯데마트, 체험형 콘텐츠와 신선식품 강화로 고객 붙잡기 안간힘
·  롯데마트 자리 지킨 문영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확장 더 민다
·  롯데 유통 전권 쥔 강희태, '아픈 손가락' 롯데슈퍼 뿌리채 바꾼다
·  [오늘Who] 신동빈 롯데 유통부문 인적쇄신, 온라인 대응 위기감 깊어
·  [Who Is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