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금융위, 금융규제 샌드박스 신청기업에게 사전 컨설팅 제공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19-12-10 16:05: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활성화를 위해 규제를 한시적으로 면제하거나 완화하는 '샌드박스'제도의 효율성을 높이려는 목적으로 대상기업에 미리 컨설팅을 제공한다.

금융위는 금융규제 샌드박스제도를 내실있게 운영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수요조사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 금융위원회 로고.

샌드박스제도를 신청하려는 핀테크기업에 사전적으로 컨설팅을 지원해 신청서를 내기 전 보완해야 할 점을 알려주고 심사 통과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금융위는 내년 1월7일까지 한국핀테크지원센터를 통해 금융규제 샌드박스 신청기업 수요조사를 진행한 뒤 해당 기업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제공한다.

정식 신청은 컨설팅과 핀테크기업의 신청서 보완작업 등을 거쳐 1월 말부터 시작된다.

금융감독원도 핀테크 현장자문단을 통해 관련된 법률자문을 제공한다.

금융위는 내년 3월까지 모두 100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샌드박스 대상에 지정하기로 했다.

11월까지 모두 68건의 서비스가 샌드박스 대상에 포함됐는데 금융위의 사전 컨설팅이 이루어지면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는 핀테크지원팀 등 전담조직을 적극 활용해 핀테크기업과 금융회사의 서비스 연계도 돕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융위, 정책금융기관 통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추가 금융지원
·  금융위, 코로나19 확산에 금융사 재택근무 허용하고 망 분리 예외 인정
·  금융위, 코로나19로 사업보고서 제때 내지 못 해도 제재 면제하기로
·  금융위, 소상공인 중금리대출 강화하고 데이터금융 활성화 추진
·  금융위 "코로나19로 금융시장 변동성 커지면 과감한 안정조치 실시"
·  금융위, 금융그룹 6곳 모범규준 개정안 5월부터 적용해 1년 연장
·  P2P 8퍼센트 분산투자 1500만 건 넘어서, 이효진 "기술로 대출 개선"
·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  [Who Is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