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LGCNS, 2대주주 맥쿼리와 시너지 극대화 위해 조직 재정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2-10 14:36: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CNS가 대대적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LGCNS는 최근 글로벌 네트워크가 탄탄한 맥쿼리PE를 2대주주로 맞았는데 이를 활용해 해외사업에서 적극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조직의 틀을 바꾸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영섭 LGCNS 대표이사 사장.

10일 LGCNS에 따르면 연말 임원인사에 이어 조직개편을 진행하고 있다. 이르면 다음주쯤 새로운 조직의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LGCNS는 올해 들어 커스토머 데이터&애널리틱스사업부, D&T 이노베이션사업부 등을 신설하는 등 이미 기술과 서비스 중심으로 조직개편을 진행해 왔다.

이번에는 좀 더 큰 틀에서 지속가능한 조직을 구축하기 위한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여겨진다.

LGCNS는 11월 말 이뤄진 연말 임원인사에서 외부 발탁과 신규선임 등으로 C레벨 임원진도 새로 구성했다. C레벨 임원은 CEO, CFO, CTO 등 C자로 시작하는 직함을 가진 임원을 뜻한다.

김기수 최고인사책임자(CHO)를 지주사 LG에서, 박지환 최고재무책임자(CFO)를 광고계열사 지투알에서 영입했고 신규 지위인 최고관리책임자(CAO)에 이재성 하이테크사업부장 부사장을 선임했다.

LGCNS가 인사와 조직개편을 진행하는 것을 두고 지배구조의 변화에 발맞춰 새로 주요 주주가 된 맥쿼리그룹과 시너지를 내 성장을 극대화하기 위한 의도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LG는 6일 맥쿼리PE와 약 9500억 원에 LGCNS 지분 35%를 매각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 지분 매각이 모두 마무리되면 맥쿼리PE는 LG(지분 50%)에 이어 2대주주가 된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번 지분 매각은 해외사업을 강화하고 신기술 기반 매출 확대를 위한 포석”이라며 “신사업 영역에서 시장을 확대하고 글로벌 진출을 가속하기 위해 맥쿼리가 적임이라고 본 것”이라고 말했다.

LG는 LGCNS 지분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쿼리PE를 선정하면서 거래가격 외에도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협력방안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맥쿼리그룹은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에 더해 에너지·인프라투자에 정보기술(IT)서비스를 접목하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LGCNS에 1조 원 가까이 투자한 만큼 맥쿼리도 투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해외사업 확대 등 시너지를 내는 데 힘을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

맥쿼리가 LGCNS 이사회에 진입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현재 LGCNS 이사회는 사내이사 2명과 기타비상무이사 1명으로 구성돼 사외이사가 없다. 여기에 맥쿼리측 사외이사가 새로 선임돼 이사회에서 활동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LGCNS에게 해외사업은 이루지 못한 도전이다. LGCNS는 과거 김대훈 전 사장 시절인 2014년에 2020년까지 해외사업 비중을 50%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2019년 3분기 현재 해외 매출비중은 15.6%에 그치고 있다.

김영섭 사장이 취임한 2015년 이후에도 말레이시아 버스정보시스템 사업, 바레인 국가건강보험시스템 사업, 방글라데시 해상안전운항시스템 사업 등을 수주하고 베트남법인을 설립하는 등 해외사업을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해외 매출비중은 2015년 17.3%에서 2016년 17.7%, 2017년 18.6%까지 높아졌다.

그러나 2018년 이후 해외사업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며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2018년 해외 매출비중은 14.7%로 하락했다.

해외 매출비중이 줄었지만 LGCNS는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구축했다. 2017년 국내 기업 최초로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고 2019년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도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국내 대기업 최초로 EEA, 하이퍼레저, R3 등 글로벌 톱3 블록체인 컨소시엄과 협업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LGCNS가 9월 IBM, 델테크놀로지스 등 글로벌기업 출신의 김은생 부사장을 영입해 커스토머 데이터&애널리틱스사업부를 맡긴 것도 신사업분야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조직개편, 인공지능·빅데이터 묶어 '차세대플랫폼센터' 신설
·  SK텔레콤 LG유플러스, 케이블TV 추가로 인수합병해 KT 추월하나
·  삼성전자 교수출신 전경훈 황성우 사장 승진, CFO는 '성골' 독무대
·  삼성전자 갤럭시S20 가격 낮아질 듯, 갤럭시Z플립도 더 싸질 가능성
·  경계현, 삼성전기 맡아 전장용 적층세라믹콘덴서 수확 짊어져
·  구현모, KT 대표 선임 라이벌 박윤영과 '투톱체제' 선택한 이유
·  이재용체제 젊은 리더 노태문, 삼성전자 스마트폰 점유율 확대 선봉장
·  [Who Is ?] 김영섭 LGCNS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임원 비대해진 KT, 구현모 강력한 임원 다이어트 하나
·  [Who Is ?]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