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민주당 의원 최운열 "금융사 CEO 선임에 금융당국 개입 최소화해야"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19-12-10 12:04: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회사 CEO 선임 과정에서 '관치금융' 논란을 피하기 위해 정부와 금융당국의 개입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 의원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금융권 CEO 선임은 이사회의 자율과 책임에 맡겨야 한다"며 "정부와 감독당국이 인사에 개입한다는 우려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근 일부 금융회사 CEO 선임을 놓고 금융당국에서 이사회 측에 공식적으로 법률적 리스크 등과 관련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금융회사 인사 또는 경영에 정부와 금융당국이 지나치게 개입하는 관치금융 논란이 벌어질 수 있다는 시각이 고개를 들고 있다.

최 의원은 "금융회사 이사회와 주주들이 좋은 CEO를 발굴해 선임할 수 있어야 한국금융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다"며 "이런 점이 충실히 반영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초 KEB하나금융지주 이사회에 함영주 부회장의 KEB하나은행장 선임과 관련한 우려를 전달했다. 함 부회장은 결국 은행장 연임을 스스로 고사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도 함 부회장과 같이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어 금감원이 최근 신한금융지주 이사회에 법률적 리스크를 충분히 고려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최 의원은 "국내 금융회사 CEO 임기는 짧은 데다 감독당국의 영향력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결국 금융회사가 장기 경영전략을 수립하기 어려워 경쟁력 확보에 방해물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등 금융 선진국과 같이 금융회사 CEO가 중장기 업적을 이뤄내려면 CEO 선임과 재신임 권한이 금융당국에 영향을 받지 않고 오롯이 이사회와 주주들에 주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최 의원은 일부 금융회사에 정부 관료 출신이 선임되는 '낙하산인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만큼 금융당국이 논란을 피하기 위해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차기 IBK기업은행장에 관료 출신 인사가 선임될 가능성이 힘을 얻고 있는 만큼 관행적으로 이어져오던 공직자 취업 문제와 관련한 부분도 개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최 의원은 "정부와 감독당국은 금융회사가 지배구조 결정에 자율성과 책임성을 제고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윤종원, IBK기업은행 첫 임원회의에서 경영혁신 전담조직 신설 지시
·  정봉주 “민주당에 빨간점퍼 의원은 안 돼”, 금태섭 지역구에 출마 밝혀
·  '내 보험 찾아줌' 서비스로 1년간 보험금 2조8천억 주인 찾아가
·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 원혜영 포함 18명 구성 마쳐
·  신한금융투자도 라임자산운용 폭풍 속으로, 신한 비은행 강화 삐끗
·  KB금융 '자사주 소각' 앞세워 시가총액 급증, 신한금융도 대응 서둘러
·  IBK기업은행 노조 대토론회 열어, 윤종원 취임 노사갈등의 분수령
·  [Who Is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  [오늘Who] 오렌지라이프 편입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주가 부양할까
·  [Who Is ?]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