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건설 자회사 자이에스앤디, 주택개발과 운영사업으로 지속성장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12-10 11:31: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건설의 자회사 자이에스앤디가 기존 부동산 운영사업과 주택개발사업 확장으로 안정적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0일 “자이에스앤디는 주택 개발부터 시공, 운영, 유지관리까지 부동산 모든 영역으로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지속적 성장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김환열 자이에스앤디(자이S&D) 대표이사.

자이에스앤디는 현재 부동산 자산관리(PM), 정보통신, 건설서비스(CS) 사업부문에서 안정적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GS건설의 ‘자이’ 아파트를 기반으로 쌓은 부동산 운영관리 노하우를 통해 신규 고객사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홈네트워크 구축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점도 정보통신사업부문의 성장에 긍정적 요소로 파악됐다.

건설서비스부문에서 환기형 공기청정시스템 시스클라인(Sys Clein) 사업도 3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자이에스앤디는 500세대 이하 중소규모 단지를 목표로 ‘자이엘라’, ‘자이르네’ 등 독자 브랜드 중심의 주택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2018년부터 2019년 8월까지 모두 7100억 원 규모의 주택사업 일감을 쌓았으며 앞으로 매해 4천억 원 이상의 신규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자이에스앤디는 2020년 별도기준으로 매출 3742억 원, 영업이익 261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전망치보다 매출은 33%, 영업이익은 55% 늘어나는 것이다.
  
박 연구원은 자이에스앤디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은 제시하지 않았다. 9일 자이에스앤디 주가는 5280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검찰, 한남3구역 재개발 입찰 관련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무혐의
·  [오늘Who] GS건설 후계자 허윤홍, 모듈러주택기업 인수에 공격투자
·  GS건설 유럽과 미국 모듈러건축업체 인수, 허윤홍 “글로벌 공략”
·  GS건설 폴란드 자회사에 1825억 출자, "유럽 조립공법사업 확대"
·  [오늘Who] 임병용, GS건설 자이 파워로 도시정비사업 1위 탈환 의욕
·  GS건설, 한남하이츠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현대건설 제치고 승리
·  GS건설, 올해 전국 24개 단지에서 자이 아파트 2만5천 세대 공급
·  [오늘Who] 자이에스앤디 상장 김환열, GS건설 의존 낮추기로 간다
·  신한은행 우리은행 '채용비리' 다른 결과, 조용병 이광구 뭐가 달랐나
·  이완구, 총선에서 세종 출마해 한국당 '충청 대망론'에 불 지필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