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SBS 주식 매수의견 유지, "드라마 시청률 높아져 수익성 좋아져"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12-10 08:46: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BS 주가가 오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10월 이후 드라마 평균 시청률이 상승하고 있고 4분기부터 드라마 성수기가 시작되면서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 박정훈 SBS 대표이사 사장.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10일 SBS 목표주가를 2만7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SBS 주가는 9일 1만9600원으로 거래를 끝냈다.

김 연구원은 “SBS 드라마의 평균 시청률은 6월 바닥을 찍은 뒤 상승하기 시작해 10~11월에는 저점의 2배까지 치솟았다”며 “현재 SBS는 채널별 시청률에서 KBS2에 이어 굳건한 2위를 지키고 있으며 MBC, 케이블·종합편성채널과 상당한 격차를 벌려둔 상태”라고 파악했다.

SBS 드라마의 평균 시청률은 6월 3.9%, 7~9월 6%, 10~11월에는 8% 수준으로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11월 기준 MBC의 드라마 평균 시청률은 5%대, 케이블·종합편성채널의 드라마 평균 시청률은 2~3% 수준이다. 

김 연구원은 “특히 SBS는 7월 닥터탐정, 9월 시크릿부티크, 10월 VIP 등 시청률 반등을 이끈 주요 작품을 모두 자회사 더스토리웍스를 통해 자체 제작했다”며 “앞으로 6~9개월치 라인업을 분석한 결과 SBS는 방영 드라마의 50%이상을 자체 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드라마 분야의 최고 성수기인 4분기에도 SBS는 제작비 절감과 대작 유치를 통해 수익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김 연구원은 “성수기 수요의 집중과 수목드라마를 예능으로 대체한 것에 따른 제작비 절감효과로 SBS는 2019년 4분기에 2018년 4분기 이상의 영업이익을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여기에 더해 핵심자회사인 SBS콘텐츠허브, 더스토리웍스는 본격적 대작 유치와 외형 확대로 이익기여도를 높여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SBS는 2019년 4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2813억 원, 영업이익 242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 4분기보다 매출은 23.3%, 영업이익은 17.9%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BS 목표주가 높아져, "드라마 '스토브리그' '낭만닥터 김사부2' 흥행"
·  SBS 목표주가 높아져,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 콘텐츠 공급 확대"
·  [오늘Who] 삼성전자 대외협력 사장 복귀 이인용, 준법감시 더 힘실려
·  [1월20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LS전선아시아 작년 실적 신기록 달성, 주가도 4%대 급등
·  [오늘Who] 박정호, '웨이브' 경쟁자 된 CJENM 맞설 콘텐츠 확보 절실
·  [Who Is ?] 김성수 카카오M 대표이사
·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  전영현 삼성SDI 대표 유임, 전기차배터리 성과로 '60세 퇴진' 넘어
·  서우석, 방탄소년단 힘으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랫폼 독립 이룰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